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살아난 류, 살아나지 않는 체인지업

볼티모어전서 ‘6월 정체’ 끊고 6승
최고 구속 151㎞… 7이닝 1실점 호투
체인지업 위력 떨어지며 비중 ‘뚝’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발투수 류현진이 21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오리올파크 앳 캠든야즈에서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가진 2021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원정경기 2회말에 역투하고 있다. 최근 하락한 체인지업 제구력을 완전하게 살려내지 못했지만 시속 150㎞대 빠른 직구와 다양한 구종으로 볼티모어 타선을 제압해 시즌 6승을 수확했다. AP연합뉴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6월의 정체’를 끊고 올 시즌 6승을 수확했다. 주무기인 체인지업의 비중을 줄였지만 시속 150㎞대를 찍은 직구와 다양한 변화구로 상대 타선을 잠재웠다. 이달 들어 계속된 무승의 부진에서 벗어났지만, 여전히 살아나지 않는 체인지업은 걱정거리다. 류현진도 “체인지업만 빼면 다 좋다”며 고민을 숨기지 않았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오리올파크 앳 캠든야즈에서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가진 2021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을 3피안타(1피홈런) 1볼넷 1실점으로 막았다. 토론토는 7대 4로 승리했고, 류현진은 승리투수가 됐다. 지난달 29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원정경기(5이닝 2실점) 이후 23일간 이어진 무승의 부진을 끊고 시즌 6승(4패)을 쌓았다. 평균 자책점은 종전 3.43에서 3.25로 내려갔다.

주목할 것은 류현진의 공 배합이다. 류현진은 이날 던진 100개의 공에서 체인지업을 17개로 줄였다. 평소 류현진의 체인지업 구사율은 25% 안팎이다. 그만큼 류현진에게 체인지업은 믿고 쓰는 구종이었다. 하지만 이날 류현진의 체인지업 구사율은 20%에 미치지 못했다.

반면 직구의 비중은 늘었다. 류현진은 직구만 43개를 던졌다. 6회말 1사에서 볼티모어 2번 타자 트레이 맨시니를 상대하면서는 시속 90마일을 넘는 강속구를 네 번이나 뿌렸다. 그중 마지막 9구째로 들어간 포심 패스트볼의 시속은 93.6마일(150.6㎞)로 찍혔다. 이는 메이저리그 실측 기록으로, 전광판에는 94마일(151.2㎞)이 표시됐다. 2013년 메이저리그로 진출한 뒤 강속구보다 제구력으로 승부했던 류현진의 변화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류현진은 땅볼과 플라이를 적절하게 유도하고, 필요할 땐 삼진을 잡아내며 삼자범퇴 행진을 펼쳤다. 3회부터 7회 사이에 출루한 볼티모어 타자는 5회말 2사에서 볼넷을 고른 페드로 세베리노뿐이다. 류현진은 무려 네 이닝을 삼자범퇴로 끝냈다.

이제 류현진에게 남은 고민은 체인지업이다. 류현진은 이날 1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맨시니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해 유일하게 실점했다. 이때 던진 공이 시속 81.9마일(131.8㎞)짜리 체인지업이었다.

류현진은 경기를 마친 뒤 화상 인터뷰에서 자신의 몸 상태나 팀 분위기에 대한 질문을 받고 고민 없이 “좋다”고 말했지만, 체인지업을 말할 땐 표정이 달랐다. 그는 “가장 자신 있게 던진 구종이 체인지업이다. 체인지업 제구가 제대로 되지 않을 땐 경기(운영)를 다 바꿔야 한다. 그만큼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류현진은 “지난 경기를 마치고 불펜 투구도 했다. 투구 영상을 보면서 분석도 하고 있다”며 “무슨 수를 써서라도 체인지업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주무기의 제구력 하락만으론 무너지지 않을 만큼 충분한 경험을 쌓은 에이스다. 이날 직구 외에도 새로운 주무기인 커터(컷패스트볼) 24개와 커브 12개를 적절하게 섞어 볼티모어 타선을 잠재웠다. 류현진 스스로도 “다른 구종이 좋아 7이닝을 소화할 수 있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시속 150㎞를 넘나든 강속구에 대해 류현진은 “저절로 힘이 생긴 것 같다”며 웃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