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인사에도 ‘이준석 효과’?… 25세 대학생, 비서관 파격 발탁

청년비서관에 박성민 전 최고위원
87년 민주화 이후 ‘최연소’ 기록
정무비서관엔 정치신인 김한규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 신임 청년비서관에 박성민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내정했다. 사진은 박 비서관이 지난해 9월 국회에서 국민일보와 인터뷰를 하던 모습. 최종학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신임 청와대 청년비서관에 박성민(25)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임명했다. 1987년 민주화 이후 최연소 청와대 비서관으로, 20대 대학생이 1급 상당의 고위 공무원에 임용된 것도 처음이다. 신임 정무비서관에는 의원 경험이 없는 김한규(46)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가 임명됐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젊은 정치’ 돌풍을 일으키면서 청와대가 청년·정치 신인을 전진 배치하는 파격 인사를 단행한 것으로 보인다.

박 비서관은 2018년 6월 민주당에 입당해 전국대학생위원회에서 활동했다. 2019년 8월 민주당 공개 오디션을 통해 청년대변인에 선발됐고,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의 깜짝 발탁으로 당 최고위원을 지냈다.

박 비서관은 ‘50대 이상·남성·전문직’ 위주의 정치판에서 청년의 눈으로 당에 쓴소리를 해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지난해 김현미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30대 영끌(영혼을 끌어모아 대출)이 안타깝다”고 하자 “현상에 대한 본질이나 청년 마음을 이해하지 못하는 발언”이라고 반박했다. 지난 3월엔 페이스북에 “민주당은 박원순 서울시장 성범죄 피해자를 ‘피해자’라 명명하지 못하는 잘못을 저질렀다”고 남겼다.

박 비서관은 지난 1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조국의 시간’이라는 책을 출판하자 “민주당이 나아갈 시간은 ‘조국의 시간’이 아니라 ‘반성과 혁신의 시간’이어야 한다. 조 전 장관 가족을 둘러싼 문제들은 청년들에게 상처를 줬다”고 지적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현안에 본인 의견을 소신 있게 제기하고 다양한 목소리를 경청하는 균형감을 보여줬다”고 발탁 배경을 밝혔다.

현재 고려대 국어국문학과에 재학 중인 박 비서관은 공직 수행을 위해 휴학을 할 예정이다. 새 비서관을 맞은 청년비서관실은 정무수석 산하로 옮겨가게 됐다. 박 비서관은 청와대 청년TF 단장을 맡은 이철희 정무수석과 함께 청년 정책을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

김한규 신임 정무비서관은 사시 41회 출신 변호사로, 이준석 대표와 하버드대 동문이다. 그는 2018년 지방선거 당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캠프에 합류하며 정치에 입문했다. 민주당 법률대변인을 거쳐 지난해 총선에서 험지인 서울 강남병 지역구에 출마했다 낙선했다.

정무비서관은 정무수석과 함께 청와대와 국회 간 가교 역할을 한다. 주로 전직 의원의 몫이었는데 ‘0선’의 정치신인인 김 비서관이 임명된 것은 이례적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국회 경험이 없는 0선의 야당 대표도 있다”며 “김 비서관이 법조인으로 20년간 활동했고, 당에서도 역할을 해 정무 감각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승복(55) 신임 교육비서관은 행시 35회 출신이다. 교육부 대학학술정책관, 교육안전정보국장 등을 지냈다. 박 대변인은 “교육정책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교육행정 전문가”라며 “교육 관련 의견을 조율하며 교육정책을 추진해 나갈 적임자”라고 소개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靑 연봉 5천,1급 자리에 25세 발탁 역효과?…野보좌진 “청년 분노만 살뿐”
“취준도 안해본 사람이” 박성민 갑론을박…靑 “자격 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