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시간벌기용 절충안’ 던진 송영길… 당내 혼선만 더 키웠다

이재명 “경선 연기는 소탐대실”
반이계 “李가 통 크게 양보하라”
양측 의원들 의총서 격론 벌여

이재명 경기지사가 22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지지조직 ‘공명포럼’ 출범식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왼쪽 사진).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 이광재 의원(왼쪽부터)이 여의도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공동토론회에서 참석자들에게 기념촬영을 권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22일 경선 일정 확정을 또다시 미룬 건 섣불리 특정 주자의 손을 들어주기는 부담스럽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해석된다. 대선주자 간 과열된 갈등을 식힐 시간을 벌기 위해 급한 대로 절충안을 던졌다는 뜻이다. 송 대표가 이날 “오늘 안에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뒤집고 또다시 경선 연기 여부에 대한 확답을 미루면서 당내 혼선은 극에 달했다.

특히 송 대표가 이번에도 경선 연기 논란에 종지부를 찍지 못하면서 각 대선후보 캠프에선 아전인수식 해석이 불거졌다. 이재명계 한 의원은 “타 후보들을 배려했지만 결국 경선 일정을 예정대로 가겠다는 것”이라고 했지만, 이낙연계 의원은 “경선 연기에 완강히 반대하던 송 대표가 다수 의원들의 설득을 수용하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송 대표는 “18일 최고위원회에서 연기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가 번복한 바 있다.

반(反)이재명계 의원들은 지도부와 별개로 당무위원회를 소집하는 방식으로 플랜B를 준비하고 있다. 이를 주도하는 한 의원은 “송 대표가 당무위 소집을 거부한다면 당을 독단적으로 이끌겠다는 것”이라며 엄포를 놨다.

경선 연기에 반대하는 이재명계와 찬성하는 반이재명계는 이날까지도 독한 설전을 이어갔다. 반이재명계로부터 집중포화를 받는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경선 연기는 소탐대실”이라며 작심 비판했다. 경선 연기파가 “이 지사가 통 크게 양보하라”며 총공세에 나서자 이 지사는 “통 크게 받아주면 유익하다는 걸 모를 만큼 제가 하수는 아니다. 문제는 국민들의 신뢰가 훼손된다”고 반격했다.

민주당이 갈등 봉합을 위해 개최한 의총에서도 이재명계 의원들과 반이재명계 의원들이 격론을 벌였다. 이재명계 김병욱 의원은 “경선 날짜와 흥행은 무관하다”고 주장했지만, 반대편 김종민 의원은 “코로나19 때문에 정상적 경선이 어렵다”며 평행선을 달렸다.

의총은 공개 발언대에 선 의원들만 24명에 이를 정도로 난상토론이 펼쳐졌지만 찬반이 팽팽히 맞서면서 뚜렷한 결론은 내지 못했다.

이번 경선 연기 논란으로 이재명계와 반이재명계 전선은 더욱 뚜렷해졌다. 경선 연기 연대를 맺은 반이재명 진영이 결선 단일화도 염두에 두는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로선 지지율 1위인 이 지사를 추격하기 위해 예비경선에서 탈락하거나 중도 하차하는 후보들의 표를 끌어모으는 게 필수적인 상황이다.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이광재 의원 등 민주당 대선 주자 3명은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공동 토론회를 열고 경선 연기를 재차 압박했다. 이 의원은 특히 “가장 좋은 것은 이 지사가 통 큰 양보를 하는 것”이라며 공개적으로 이 지사의 결단을 촉구했다.

하지만 이 지사는 원칙론을 고수하며 물러서지 않았다. 그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토론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경선 연기를 받아주면 포용력 있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고, 또 충분히 (수용)할 수도 있다”면서도 “하지만 당을 위해선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김부겸 “검찰총장·감사원장 출마 정상적 모습 아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