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방역 태만’ 책임 이유 정치국 상무위원 해임 조치

당 중앙위 확대회의 소집해 문책
군 서열 1위 리병철·김덕훈 추측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9일 노동당 제8기 제2차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오른손 검지를 들고 발언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책임 간부들이 비상방역사업에 태만해 국가와 인민 안전에 커다란 위기를 조성하는 중대사건이 발생했다고 질책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코로나19 방역 부문에서 주민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사건’이 발생했다며 권력서열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정치국 상무위원을 해임조치했다. 장기적인 봉쇄 방역에 따른 식량난을 푸는 데 있어 지시사항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군 서열 1위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을 문책했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일각에선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방역 업무를 총괄하는 김덕훈 내각총리를 해임했을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30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일부 책임간부들의 직무태만 행위를 엄중히 취급하고 전당적으로 간부 혁명의 새로운 전환점을 마련하기 위해 29일 당 중앙위 본부 청사에서 확대회의를 소집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회의 소집 이유에 대해 “국가 중대사를 맡은 책임간부들이 국가비상 방역전의 장기화 요구에 따라 조직기구적, 물질적 및 과학기술적 대책을 세울 데 대한 당의 중요 결정 집행을 태공(태업)함으로써 국가와 인민의 안전에 커다란 위기를 조성하는 중대사건을 발생시켰다”고 설명했다.

회의에선 정치국 상무위 위원과 정치국 위원, 후보위원, 당 중앙위 비서를 소환·선거했으며 국가기관 간부들을 조동(이동) 및 임명해 문책성 인사가 이어졌다.

구체적인 인사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조선중앙TV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리 부위원장과 정치국 위원들인 박정천 군 총참모장, 보건부문을 포함해 교육·과학기술을 담당한 최상건 당비서가 해임된 것으로 보인다. 손을 들어 의결하는 장면에서 리병철과 박정천은 손을 들지 않았고, 최상건이 앉았던 주석단 자리는 비어 있었다.

군 서열 1위인 리 부위원장이 해임됐다면 극심한 식량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고육지책으로 군의 비축 식량을 동원하려 했지만 이를 이행하지 않은 데 따른 것일 수 있다는 추정이 나온다.

확진자가 나오는 등 방역전선이 아예 뚫리는 일이 발생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홍민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은 “표면적으로는 확진자 발생이나 확진 우려가 농후한 상황이 생겨 방역과 관련 있는 김 총리가 해임됐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말했다. 당 전원회의에 버금가는 규모의 확대회의를 열었다는 점에서 김 위원장이 이번 회의를 통해 간부들을 더욱 옥죄고 기강을 잡으려 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방역전선이 뚫린 것이라면 국경 문을 더욱 굳게 걸어 잠그는 등 봉쇄조치를 강화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