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건희 “쥴리 하고 싶어도 시간 없어”

괴소문 부인 “다 가짜로 판명날 것”
尹 “X파일, 사찰했나 싶어 대응안해
입당 문제보다 정권 교체가 우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씨.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자신의 과거와 관련해 ‘지라시’ 형태로 나도는 괴소문을 전면 부인했다. 김씨는 30일 공개된 인터넷매체 뉴스버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본인 관련 여러 의혹에 대해 “다 가짜로 판명 날 것이다. 이건 그냥 누가 소설을 쓴 것”이라고 일축했다.

김씨는 “제가 쥴리니, 어디 호텔의 호스티스니, 별 얘기 다 나오는데 기가 막힌 얘기”라고 말했다. 최근 온라인을 중심으로 떠도는 출처불명의 ‘윤석열 X파일’에는 김씨가 서울 강남의 술집에서 ‘쥴리’라는 예명의 접객원으로 일했었다는 주장도 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이날 YTN라디오에 나와 “쥴리라는 이름을 들어봤다”며 공개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김씨는 “저는 원래 좀 남자 같고 털털한 스타일이고, 오히려 일중독인 사람”이라며 “석·박사 학위 받고, 대학 강의 나가고 사업하느라 정말 쥴리를 하고 싶어도 제가 시간이 없다. 시간이 지나면 모든 게 가려지게 돼 있다”고 반박했다. 그는 과거 유부남 검사와 연결된 풍문에 대해서도 “일방적 마타도어”라며 강력 반박했다.

윤 전 총장은 대권 도전 선언 후 첫날 일정을 정치권 및 언론과의 ‘스킨십’ 늘리기에 초점을 맞췄다. 그는 오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아시아리더십콘퍼런스 행사에 참석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첫 대면했다. 윤 전 총장은 이 대표에게 “가까운 시일 내에 다시 뵙고 싶다”고 했고, 이 대표는 “공식 행보를 시작하셨으니 알차게 하셨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도 “잘 계셨나”고 인사했다.

윤 전 총장은 이후 국회로 이동해 출입기자들이 상주하는 소통관을 방문, 각 언론사 부스를 돌며 기자들과 ‘주먹 인사’를 나눴다. 그는 “저 윤석열, 이제 정치에 첫발을 디뎠는데 여러분의 많은 가르침 부탁드린다”며 허리를 90도로 숙여 인사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SBS 8시 뉴스에 출연해 X파일 논란과 관련해 “무슨 내용인지도 잘 모르고, 괴문서인데다 사찰까지 한 게 아닌가 싶어 대응하지 않았다”며 “이번 정부 들어 없어진 줄 알았더니 또 나왔다는 것에 대해선 개탄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권 도전을 하겠다고 나섰기 때문에, 합당한 근거가 있는 의혹에 대해서는 설명하겠다”고 했다.

그는 국민의힘 입당 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입당 문제보다 정권 교체가 더 우선”이라면서도 “어찌 됐든 국민을 실망시켜드리지 않겠다”고 답했다.

강보현 기자 bobo@kmib.co.kr

광화문 이마팀, 국힘 친윤파… 베일 벗는 ‘윤석열의 사람들’
女 ‘쥴리’ 의혹 거론에…김경율 “여성운동가 민낯”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