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SUV 성공 땐 존속가치가 청산가치보다 높아”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전경. 쌍용차 제공

쌍용자동차는 1일 보도자료를 통해 “법원 조사위원의 보고에 따르면 쌍용차의 청산가치는 약 9820억원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쌍용차의 계속기업가치를 청산가치(9820억원)보다 낮은 6200억원으로 책정한 IHS의 전망치말고도 다른 시나리오가 있다는 것이다.

쌍용차는 “향후 SUV가 흥행에 성공할 경우를 토대로 예상한 LMC의 전망치에는 계속기업가치가 약 1조4350억원으로, 청산가치(4530억원)보다 높게 나타났다”고 전했다. 인수·합병(M&A)이 성사되면 기업 가치가 크게 증가할 수 있다는 점도 부연했다.

한편 새 투자자를 물색 중인 쌍용차는 오는 30일까지 인수의향서를 접수한다. HAAH오토모티브 외에 전기버스 제조업체 에디슨모터스 등 3~4곳이 인수 의향을 보인 상태로 알려졌다.

최지웅 기자 wo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