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스스로 도왔다… 김광현, 68일 만에 승리 맛

결승 2루타에 5이닝 1실점 호투
10전 11기 끝에 2승 챙겨
김 “간절함이 행운으로 이어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선발투수 겸 9번 타자 김광현이 1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가진 2021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 2회말 2사 1·2루 때 2타점 적시타를 친 뒤 타구의 궤적을 바라보고 있다. 이 안타는 7대 4로 승리한 세인트루이스의 결승타가 됐다. AP연합뉴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선발투수로 등판한 경기에서 직접 결승타를 치고 올 시즌 2승을 쟁취했다. 마지막 승리로부터 68일 만에 성공한 자신의 10전 11기를 “간절한 마음에서 얻은 행운”이라고 말했다.

김광현은 1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가진 2021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3피안타 1실점을 기록했다. 볼넷 3개와 몸에 맞는 공 1개를 합해 4개의 사사구를 허용했지만, 삼진도 5개를 잡았다. 평균자책점은 3.98에서 3.79로 내려갔다.

세인트루이스의 7대 4 승리로 김광현은 시즌 2승(5패)을 수확했다. 지난 4월 24일 신시내티 레즈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⅔이닝을 5피안타 1실점으로 막고 시즌 첫 승을 신고한 뒤 11번째 등판에서 승리를 추가했다. 그사이에 이어진 5연패도 끊었다.

주목할 것은 타석에서 활약이다. 김광현은 그동안 동료 야수들에게 맡겼던 결승타를 이날 직접 휘둘렀다. 9번 타자로 첫 타석을 밟은 2회말 2사 1·2루 때 애리조나 선발투수 라일스 스미스의 시속 149㎞짜리 싱커를 받아쳐 외야 좌중간을 갈랐다. 주자를 모두 홈으로 부르고 자신은 2루까지 달렸다.

김광현의 프로 인생 첫 결승타. 2루타부터 기록되는 장타도 그에게는 처음이다. 김광현은 지명타자 제도를 운용하는 한국프로야구 KBO리그에서 12시즌 동안 단 3경기에만 한 차례씩 타석을 밟았다. 타자로 남긴 기록은 2타수 무안타 1볼넷 1타점이 전부다. SSG 랜더스의 전신 SK 와이번스에서 프로로 데뷔한 2007년 볼넷을 골라 첫 타점을 쌓았고, 2009~2010년에 1경기씩 타자로 나섰지만 안타를 수확하지 못했다.

김광현은 메이저리그 데뷔 시즌인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내셔널리그에 한 시즌만 도입된 지명타자 제도에 따라 타석을 밟지 않았다. 메이저리그 2년 차로 넘어온 올해 프로 인생 첫 안타를 쳤다. 시즌 첫 승을 수확한 신시내티와 홈경기에서였다. 이날 시즌 2승과 함께 장타와 결승타를 모두 수확해 프로 인생의 첫 기록을 남기게 됐다. 김광현의 올 시즌 타격 성적은 16타수 2안타 2타점 타율 0.125다.

김광현은 경기를 마친 뒤 화상 인터뷰에서 “처음으로 타구를 외야로 보냈다. 외야의 전진 수비 덕에 운이 따랐다. 가벼운 방망이로 바꿔 훈련한 효과가 나타났다”고 결승타의 배경을 설명했다.

김광현은 마운드에서도 선발 자원다운 활약을 펼쳤다. 이날 96개의 공 가운데 45개를 슬라이더로 배합해 애리조나 타선을 공략했다. 3회초 2사 1·2루에서 애리조나 5번 타자 아스드루발 카브레라에게 허용한 우전 적시타가 유일한 흠이었다.

오랜 기다림 끝에 승리를 수확한 소감은 남달랐다. 김광현은 “그동안 아무리 길어도 6∼7경기에 등판하면 승리를 챙겼다. 이번에 (무승 기간으로) 개인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고 말했다. 김광현은 2016년 4연패를 당한 적이 있지만, 무승 기간은 정확히 한 달로 짧았다.

김광현은 “실점을 최소화하고 모든 타자에게 집중했다. 그 간절함이 행운으로 이어진 것 같다”면서도 “점수를 주지 않으려다가 공이 볼로 들어갔다. 제구를 개선해야 한다”고 자평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