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19일부터 화이자, 55~59세 26일부터 모더나 맞는다

AZ 접종 50세 이상으로 상향
20~40대 화이자로 2차 접종

30일 오전 서울 용산구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달 진행될 코로나19 백신 접종에서 50대는 모더나, 고3 학생과 고등학교 교직원은 화이자를 맞는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이 같은 내용의 7월 예방접종 세부 시행계획을 1일 발표했다.

가장 먼저 백신을 맞는 이들은 지난달 접종대상자 중 초과예약으로 인해 접종하지 못한 60~74세 19만7000명이다. 물량 수급난으로 지난달 예약하지 못한 30세 미만 사회필수인력 등 11만명에 대한 접종도 시작된다. 이들은 오는 5~17일 화이자 백신을 맞을 예정이다. 고3 학생과 고교 교직원 접종은 19일부터 화이자로 진행된다.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등·중학교 교직원 및 돌봄시설 종사자 112만6000명 역시 28일부터 화이자를 접종하게 된다.

7월 접종 대상군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55~59세는 26일부터 모더나 백신을 맞는다. 사전예약은 12일 시작된다. 50~54세 역시 모더나 접종 대상이지만 다음 달 9일에야 접종이 시작될 전망이다. 상반기에 접종을 예약했다가 건강상태 등의 이유로 취소했던 10만명도 26일부터 모더나를 맞을 수 있다. 사업체 자체 접종은 당초 예고한 시기보다 소폭 앞당겨 이달 말 시작한다. 44개 사업장에 근로·상주하는 39만명이 대상이다. 이들의 접종에도 모더나가 쓰인다.

7월 접종의 최대 관건은 아무래도 백신 수급이 될 전망이다. 상반기를 보면 물량 공급 속도가 접종 동의자 수를 따라가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달 내에 화이자와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AZ) 도합 1000만회분이 들어올 예정이지만 구체적인 주별 도입 일정은 이날까지 나오지 않았다.

물량 수급난 탓에 물꼬를 튼 교차접종은 하반기 들어 더 확대될 예정이다. 대응추진단은 그간 만 30세 이상에 대해 실시해 온 AZ 백신 접종을 앞으로는 만 50세 이상에게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백신 접종으로 얻을 수 있는 잠재적 이익과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TTS)의 위험성을 비교 검토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AZ 백신을 한 차례 접종한 50세 미만 대상자들은 5일부터 화이자 제품으로 2차 접종을 받게 된다. 여기에 물량 부족을 이유로 대상자에 포함된 군부대·교정시설 종사자나 방문돌봄 종사자, 의원급 의료기관 및 약국 종사자까지 합치면 이달에만 95만2000명이 교차접종을 받게 된다.

문제는 교차접종의 효과성과 안전성이다. 지난달 처음 일부 대상자에 대해 교차접종을 허용한 정부는 여전히 동일 백신 접종이 원칙이라는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일관성이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방역 당국은 지난 4월 30세 미만의 AZ 접종을 제한하면서도 이미 1차 접종을 받은 이들에 대해 교차접종을 허용치 않았다. 불과 2개월여 뒤인 이번엔 정반대 방침을 내놨다. 마상혁 대한백신학회 부회장은 “교차접종이 정말 효과적이라면 남아 있는 백신 접종 일정을 전부 바꿔야 하는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송경모 기자 ssong@kmib.co.kr

코로나 재확산에… 대학 기숙사 재개 초긴장
5인 이상 예약취소 연락 하느라 진땀… 식당 업주들 다시 한숨
소급적용 빠진 손실보상법 국회 통과… 국가교육위도 논란 끝 출범
모더나·화이자도 동네 접종… 보라, 빨강 등 색으로 확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