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벤투 “쉬운 팀 없다, 확실한 건 티켓 딴다는 것”

월드컵 조 편성 결과 기자회견
“이란도 넘지 못할 상대 아니다… 침대 축구 등 변수 치밀하게 준비”

파울루 벤투 한국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5일 경기도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 조 편성 결과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다. 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한국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 조 편성 결과를 놓고 월드컵 본선 진출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벤투 감독은 5일 경기도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종예선에선 쉬운 팀이 없어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면서도 “한 가지 확신하는 건 어느 팀을 상대하든, 홈이든 원정이든 극복할 수 있는 능력·실력을 우리가 갖췄다는 점이다. 자신감을 바탕으로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최종 예선은 오는 9월 2일 이라크전부터 내년 3월 29일 아랍에미리트연합(UAE)전까지 10경기로 치러진다. 월드컵 진출을 위해선 조 1·2위에 오르거나 3위를 차지한 뒤 플레이오프를 거쳐야 한다.

한국은 이란 UAE 이라크 시리아 레바논과 함께 A조에 편성됐다. 거리가 멀고 팬들의 열기가 뜨거운 중동·서아시아 국가들과만 편성돼 험난한 원정길이 예상된다. 벤투 감독도 A조를 ‘어려운 조’라 표현했다. 그는 “A조는 모든 팀의 실력이 엇비슷하지만, 스타일은 팀마다 다 다르다”면서 “매 경기 직면할 경기 양상에 대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라크와 시리아의 경우 5백 수비전술을 활용하고 피지컬을 바탕으로 거칠고 힘 있는 축구를 하는 팀으로 분석됐다. 베르트 판마르베이크(네덜란드) 감독이 이끄는 UAE는 점유를 통해 지배하는 네덜란드식 축구를 구사하고 미드필더부터 최전방까지 능력 있는 선수가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레바논은 2차 예선에서 상대했지만, 최종 예선에서 변화할 부분들을 예측해 대처해야 한다.

특히 공식경기 9승 9무 13패로 열세인 이란과 맞대결은 월드컵 티켓 획득을 위한 가장 큰 장애물이다. 지난 세 차례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이란과 한 조에 편성된 한국은 한 번도 승리하지 못한 채 3무 3패를 기록했다.

벤투 감독은 “이란은 개인의 기술·피지컬 능력, 팀 조직력이 모두 좋은 팀이라 정말 어려운 상대가 되겠지만, 넘지 못할 상대는 아니다”며 “2019년 6월 친선경기(무승부)에서 오랜만에 득점했는데, 이 경기에서 느낀 부분이 많다. 이란을 상대할 경쟁력이 충분히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대표팀은 A매치 기간마다 홈 경기를 먼저 치르고 5일 뒤 원정 경기를 위해 서아시아까지 이동해야 하는 혹독한 일정을 치러야 한다. 유럽 중동 미국 등지에서 뛰는 대표팀 중추 선수들이 시차에 적응할 만하면 다시 ‘역시차’가 발생하는 상황이라 컨디션 저하가 우려된다. 벤투 감독은 “선수마다 개별적으로 컨디션이 다르기에 각각 어떻게 회복시킬지 연구하고 행정적으로도 어떻게 이동해야 회복을 잘 시킬지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침대 축구는 서아시아 팀들을 상대할 때 가장 문제가 됐던 부분이다. 선제골을 먼저 뺏긴 경우 시간에 쫓긴 한국은 경기를 지배하고도 승리를 놓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벤투 감독은 “농구처럼 경기 시간을 끊어서 플레이하지 않는 이상 문제는 계속될 것”이라며 “우리가 통제할 수 있는 변수들을 치밀하게 준비해 더 단단한 조직력으로 경기력을 끌어올리는 데 집중하겠다”고 다짐했다.

벤투 감독은 대표팀이 2018년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뒤 같은 해 대표팀을 맡았다. 부임 후 치러진 2019년 아시안컵 8강에서 카타르에 패하는 아쉬운 성적을 거뒀지만, 이후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풋볼 챔피언십 우승을 이끌고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도 무패로 통과하는 등 점차 대표팀을 안정화하고 있다.

벤투 감독은 “아시안컵을 제외하면 어느 정도 목표를 이뤘고 원하는 대로 팀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번에도 많은 어려움이 있겠지만 극복하고 월드컵 티켓을 따낼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파주=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