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김광현, 고효율 투구 ‘넘버2’ 이 친구 잡았다

승률1위 샌프란시스코전 무실점
서부 최강 가우스먼 제압하며 3승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선발투수 김광현이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가진 2021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원정경기 1회말에 역투하고 있다. 아래 사진은 같은 경기 1회초에 와인드업 동작을 하는 샌프란시스코 선발 케빈 가우스먼. AFP·AP연합뉴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올해 가장 많은 이닝을 무실점으로 소화하고 시즌 3승을 수확했다. 개막 전부터 시달린 허리 통증에 야수의 지원을 받지 못한 불운으로 시즌 초반 연패의 수렁에 빠졌던 김광현은 이제 연승으로 재기를 시작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서부 최강 투수로 평가되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에이스 케빈 가우스먼(30)과 맞대결에서도 완승했다.

김광현은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샌프란시스코와 가진 2021시즌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을 3피안타 2볼넷 무실점으로 막았다. 세인트루이스의 5대 3 승리로 김광현은 3승(5패)을 올렸다. 지난 1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홈경기(5이닝 1실점)에서 ‘10전 11기’에 성공한 뒤 2연승을 질주했다. 김광현의 평균자책점은 3.79에서 3.39로 내려갔다.

가우스먼과 선발 맞대결에서도 완승했다. 가우스먼은 메이저리그에서 정상급으로 분류되는 투수다. 가우스먼의 평균자책점은 1.74. 이보다 적은 평균자책점을 보유한 투수는 유일하게 0점대를 기록한 뉴욕 메츠 에이스 제이컵 디그롬(0.95)뿐이다. 탈삼진은 124개로 10위에 있지만, 이닝당 출루 허용율(WHIP)이 0.80으로 톱3에 들어간다. 올해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올스타에 포함됐고 사이영상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된다.

김광현은 이런 가우스먼과 6회까지 팽팽한 무실점 혈투를 펼쳤다. 4회초에 찾아온 위기도 노련하게 넘겼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샌프란시스코 4번 타자 다린 러프에게 초구를 던진 뒤 얼굴을 찡그렸고, 마운드로 올라온 마이크 실트 감독과 상의한 뒤에도 투구를 계속해 볼넷을 허용했다. 러프는 2017년까지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해 한국프로야구 KBO리그 타점 1위를 차지했던 강타자다. 하지만 김광현은 후속 타자 2명을 연속으로 잡고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김광현은 5~6회에 타자마다 3개 이내의 공을 던져 땅볼과 뜬공을 유도하는 효율적 투구로 체력을 비축하며 7회까지 도달했다. 올해 들어 가장 많이 소화한 이닝이다. 김광현이 8회말 불펜 지오바니 갈레고스에게 마운드를 넘길 때까지 던진 공은 89개에 불과했다. 그 사이에 삼진도 2개를 잡았다.

가우스먼의 기세도 만만치 않았다. 7회초 1사까지 안타를 하나도 허용하지 않았다. 하지만 세인트루이스 3번 타자 놀런 에러나도에게 처음으로 좌전 안타를 허용한 뒤 흔들렸다. 2사 1·2루 때 세인트루이스 6번 타자 맷 카펜터에게 가운데 담장을 직격한 2타점 3루타를 허용해 실점했다. 이때 김광현의 승리가 사실상 확정됐다.

김광현은 경기를 마친 뒤 화상 인터뷰에서 “지난해 좋은 성적을 거둬 올해도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졌지만 시범경기에서 허리 부상을 입고 정규리그 성적도 좋지 않아 힘들었다”며 “자신감을 찾고 최상의 모습을 보여 주겠다. 조급한 마음을 갖지 않고 남은 시즌을 소화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광현은 4회초 드러낸 불편한 기색에 대해 “스파이크가 마운드에 걸려 넘어질 뻔했다. 트레이너를 불러 시간을 벌고 놀란 마음을 진정시켰다”고 설명했다. 메이저리그 전체 승률 1위(0.631) 샌프란시스코를 상대로 평정심을 잃지 않은 김광현의 노련함이 드러난 장면이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