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포토카페


이보다 아름다울 수 있을까. 서울 여의도공원에 설치된 한 조형물 안에서 한 모녀가 사랑을 표현하고 있다. 조형물의 이름은 우주의 시. 조형물을 가득 채운 하트는 인간의 근본인 마음을 표현한다고 한다. 모녀의 순수한 사랑과 하트 조형물의 조화로운 모습에서 마치 아름다운 선율이 들리는 듯하다. 작품의 이름처럼.

사진·글=윤성호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