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평택공장 부지 팔고 친환경차 공장 짓는다

평택시와 이전 개발사업 MOU


법정관리를 받고 있는 쌍용자동차가 42년 간 사용했던 평택공장 부지를 매각한다. 친환경차 생산 공장을 마련해 미래 성장 동력이 부족하다는 우려를 해소시키고, 기업 가치를 끌어올리기 위해서다.

쌍용차는 평택시와 ‘쌍용차 평택공장 이전·개발사업 업무협약(MOU·사진)을 지난 9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정장선 평택시장, 정용원 쌍용차 법정관리인, 정일권 노조위원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1979년 지어진 쌍용차 평택 공장(85만㎡)은 최근 자산 재평가 과정에서 부지 가치가 9000억원 가량으로 평가됐다.

협약에 따라 쌍용차는 현 공장 부지를 매각하고 평택 내 다른 곳으로 공장을 새로 지어 이전하게 된다. 평택시는 행정적 지원을 맡게 됐다. 양측은 향후 실무협의단을 구성해 현 부지 개발 계획을 수립하고 이전 부지를 확정할 방침이다.

정용원 쌍용차 법정관리인은 “새로운 공장은 장기적인 생존 토대 구축하기 위해 친환경차와 자율주행차를 생산하는 미래차 공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8일 매각 공고를 내고 투자자 유치에 나선 쌍용차는 오는 10월 브랜드 최초 전기차 ‘코란도 이모션’ 유럽 출시를 앞두고 있다.

최지웅 기자 wo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