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함소아 성장교실] 비정상적 땀 배출 탓… 진액 보완해주는 한방차 좋아

⑨ 여름에 유독 지치는 아이들… 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후텁지근한 장마가 끝나면 본격적인 여름 무더위가 시작된다. 아이들은 맑고 화창한 날씨에 온 힘을 다해 뛰어놀고 땀을 흘리며 에너지를 발산한다. 하지만 여름이면 유독 다른 아이들에 비해 쉽게 지치고 피곤해하는 아이들이 있다. 입맛도 잃고 밥도 잘 안 먹으니 곁에서 지켜보는 부모는 속이 탄다.

이렇게 여름을 타고 더위에 약한 아이들의 경우엔 유난히 땀을 많이 흘리는지 체크가 필요하다. 땀은 체온을 조절하고 노폐물을 배출하기에 꼭 필요하지만, 비정상적으로 많이 흘린다면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한의학에서 땀은 몸의 기운과 함께한다고 본다. 여름에 땀을 너무 많이 흘리면 기운이 빠지고 땀을 조절하는 능력이 떨어지는 악순환을 겪는다. 땀이 나지 않아야 할 때도 땀이 나는 도둑땀 ‘도한’, 기운이 허해서 땀을 흘리는 ‘허한’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그런 아이는 여름철이면 늘 체력이 떨어지고 힘들어한다.

이렇게 기운이 소모될 때 음식을 잘 섭취하면 좋겠지만 오히려 식욕은 떨어진다. 우리가 1㎞를 전력질주 한다고 가정하고 숨 가쁘게 골인 지점에 도착했을 때 물과 떡이 있다면 무엇을 먹겠는가? 대부분의 사람은 물에 손이 간다. 몸의 기운이 빠지면 마시는 것으로 보충하고 몸의 물질이 부족하면 씹어 먹는 것으로 보충하려 한다. 힘든 노동이나 운동 직후에 물이나 음료를 마시는 것도, 병을 앓는 중에 미음과 같이 쉽게 마실 수 있는 식사를 하는 것도 우리 몸의 기운을 보충하려는 노력이다. 너무 피곤하면 씹어 먹는 것을 거부하게 된다. 따라서 여름에 지쳐 있는 아이는 식욕이 떨어져 먹는 것을 거부하고 물과 음료만 찾게 된다.

다행히 아이들은 기력을 회복하면 식욕은 자연스럽게 돌아오게 되므로 먼저 원기를 회복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억지로 밥을 먹이기 보다 빠져나가는 진액을 보완해주는 한방차를 여름 음료로 마시게 하면 도움이 된다. 오미자차, 맥문동차는 땀을 많이 흘리고 지친 원기를 회복해주며 생맥산은 진액 생성과 보호, 몸의 순환에 좋은 약재다. 수박, 멜론 등 여름 과일을 즙을 내서 너무 차갑지 않을 정도로 해 마시게 해도 좋다. 점차 기력을 회복하면 소화가 잘되는 음식들을 주로 먹을 수 있게 한다.

이병호 함소아한의원 부산서면점 원장

[함소아 성장교실]
▶⑥[함소아 성장교실] 1~3주 후엔 대부분 없어져… 모르는 척 지켜보는 게 바람직
▶⑦[함소아 성장교실] 성장기 아이 몸 양기 강해… 발산 못하고 쌓이면 감정 분출
▶⑧[함소아 성장교실] 갑작스런 몸의 변화에 스트레스… 부모가 불안해하면 부정적 인식 박혀
▶⑩[함소아 성장교실] 관절 유연해 척추 변형 위험… 가슴 펴고 앉는 습관 도와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