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33번 김광현, 삼삼한 3연승

컵스전 6이닝 7탈삼진 무실점
체인지업 살아나며 4승 챙겨
“웃는 날 많았으면 좋겠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이 11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미국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 경기 1회 투구 도중 타석을 응시하고 있다. 김광현은 이날 6이닝 7K 무실점으로 시즌 4승째를 거두며 전반기를 기분 좋게 마쳤다. AFP연합뉴스

미국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33)이 한층 날카로워진 체인지업을 앞세워 3연승을 하며 시즌 4승째를 달성했다. 상승세를 타며 전반기를 마친 김광현은 후반기에도 좋은 분위기를 이어나간다는 각오를 밝혔다.

김광현은 11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MLB 방문경기에서 시카고 컵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해 6이닝 5피안타 1볼넷 7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이후 불펜진이 실점하지 않으면서 세인트루이스는 6대 0 점수 차를 지켰고, 김광현은 승리를 챙겼다.

전반기 막판 김광현은 쾌조의 컨디션을 선보였다. 1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5이닝 1실점을 시작으로 6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서도 7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쳤고 이번 경기까지 3연승을 완성했다. 애리조나전 4회부터 15이닝 연속 무실점 쾌투다. 전반기 성적도 16경기 4승 5패가 됐고 평균자책점은 3.39에서 3.11로 내려갔다.

이날 승리를 이끈 건 날카로운 체인지업 구질이었다. 김광현은 주무기인 직구와 슬라이더에 체인지업과 커브를 섞어 93구를 던졌고, 최고 구속은 147.6㎞(91.7마일)까지 나왔다. 고비 때마다 체인지업을 활용해 6이닝 동안 시카고 타자들을 꽁꽁 묶었다.

4회 말은 하이라이트였다. 선두타자 하비에르 바에스에게 내야안타를 허용한 뒤 폭투로 2루 베이스를 밟게 했다. 2사 후 이언 햅이 타석에 들어선 상황. 김광현은 햅과 풀카운트 승부를 펼친 뒤 바깥쪽으로 각도 깊게 떨어지는 체인지업을 던져 방망이를 헛돌게 했다.

김광현은 체인지업이 살아난 비결에 대해 “한국에서 직구 슬라이더 외 구종을 계속 훈련한 걸 지금 잘 써먹는 것 같다”며 “경기 전부터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와 체인지업·직구를 낮게 던지자고 이야기했다. 체인지업을 받아보고 좋아서 사인을 많이 낸 것 같다”고 말했다.

김광현은 햅을 삼진으로 잡은 뒤 주먹을 불끈 쥐며 포효하는 등 감정을 숨김없이 드러냈다. 김광현은 “한국 팬들은 많이 아시겠지만 자유분방하게 감정을 표현하는 걸 고치려 해봤는데 잘 안됐다. 경기를 즐기고픈 마음에 감정이 밖으로 표출되는 것 같다”며 “내 방식이고, 앞으로도 웃는 날이 많이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광현은 타석에서도 주루 플레이에 끝까지 힘쓰며 희생 번트와 안타를 생산해냈다. 지난 1일 애리조나전 결승 2루타를 친 뒤 지속적으로 타격 감각을 끌어올리고 있다. 김광현은 “(안타는) 2아웃 상황이어서 전력으로 뛰면 세이프가 될 것 같았는데, 뛰면서도 뛸까 말까 고민을 많이 했다”며 “다행히 세이프가 돼 숨 고를 시간이 있었다”고 떠올렸다.

김광현의 호투에 팀 동료들도 살아났다. 세인트루이스는 5회 초 폴 골드슈미트가 솔로 홈런을 때려낸 뒤 토미 에드먼과 폴 데용이 각각 투런 홈런을 추가하며 대거 5점을 내 승기를 굳혔다. 헤네시스 카브레라, 히오바니 가예고스, 존 갠티 등 불펜진도 김광현이 내려간 뒤 3이닝을 무실점으로 잘 막아냈다.

김광현은 “팀에서 타격에 도움을 주고 있어 고맙다”며 “야구는 모르는 것 같다. 정말 알 수 없는 스포츠다. 후반기에도 이런 분위기를 이어갈 수 있도록 몸 관리 잘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