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하수·건물 안전 관리 업무까지 인공지능이 돕는다

광주 ‘AI 보건소’ 도입 방침 이어 생활밀착형 첨단 기술 접목 확대


‘인공지능(AI) 중심도시’를 표방한 광주시가 AI를 활용해 다양한 정책을 잇달아 선보이고 있다. 전국 첫 AI 보건소·병원에 이어 하수관리·건물안전관리까지 AI 기반 원격관리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것이다.

광주시는 “하수관로에 ICT(정보통신기술)와 AI를 접목하는 스마트하수도사업을 본격화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2035년까지 2조7683억원을 들여 총연장 1748㎞ 구간 합류 하수관을 생활하수·빗물로 구분·배출하기 위한 정비사업을 추진중이다.

20년 이상 된 노후 하수관 현황을 정밀조사해 굴착·비굴착 구간으로 나눠 교체하는 공사도 벌이고 있다.

시는 이에 따른 보완사업으로 2023년까지 379억원을 들여 집중호우때 영산강·광주천 수위, 지역별 강우량, 하수관로 현황 등을 실시간 분석해 침수피해를 사전 예측하는 ‘도심 침수대응 시스템’을 갖춘다.

이같은 생활밀착형 스마트 기술구현은 5G(5세대 이동통신), 빅데이터 등과 접목한 AI 덕분이다.

시는 AI 관리시스템을 통해 축적한 데이터와 다양한 ICT 장비로 하수관로 발생 악취를 24시간 점검하고 빗물펌프장·저류시설 자동 가동을 통해 줄여주는 장치도 313억원을 투입해 설치·가동할 계획이다.

학동 제4구역 철거건물 붕괴사고를 계기로 한 ‘AI 안전관리’ 시스템도 서둘러 구축한다. ‘5G 기반 디지털 트윈 건축물 재난대응’ 관리체계를 도입해 낡은 건물의 상황 정보를 실시간 수집하는 통합관제 방식이다. 재난예측 광섬유 감지기, 3D스캐닝 기술, 5G 엣지 컴퓨팅 기술(전송지연 예방기술)을 토대로 한 첨단 경보시스템이다. 건축물 압력·진동 등을 사전 감지해 붕괴사고를 예방하는 ‘AI 디지털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것이다.

앞서 시는 연말까지 AI 기반 공공의료 서비스를 본격 도입하기로 했다. AI 산업융합사업단, 광주테크노파크와 함께 전국 최초로 지역 보건소 5곳을 ‘AI 보건소’로 탈바꿈시킨다. 흉부 X-레이 등을 온라인에서 AI가 판독해 다른 병원과 협진하는 체계도 새로 만든다.

이에 따라 AI 보건소를 찾는 시민들은 개인정보·데이터 제공에 동의하고 시민의료앱(가칭)을 휴대전화에 깔면 진단·처방·검진 정보와 클라우드 저장 의료영상 정보 등을 언제든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박남주 광주시 환경생태국장은 “시민 생활과 밀접한 다양한 분야에서 AI·ICT 등 4차산업 기술을 활용해 시민들의 삶의 질을 크게 높이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