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전 첨단국방클러스터 조성 초읽기… 방위산업 허브 만든다

북유성대로 일대 1조4000억 투입… 개발제한구역 해제, 조기개발 관건

대전 안산 첨단국방융합클러스터 조감도. 대전시 제공

대전을 첨단 국방산업의 중심지로 만들 ‘안산 첨단국방융합클러스터 조성사업’이 시행 초읽기에 들어갔다.

대전시는 국토교통부가 최근 해당 사업의 산업단지 지정계획을 승인, 이를 ‘2021년 대전시 산업단지 지정계획’에 반영·고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2월 시와 한국산업은행 컨소시엄이 산단 조성사업 투자협약을 체결하며 본격적인 궤도에 올라섰다. 대전 유성구 외삼차량기지~남세종IC 부근 북유성대로 일대 약 167만㎡에서 추진되며, 약 1조4000억원을 투입해 첨단센서 관련산업 등 지역전략사업과 국방산업을 연계한다.

산단 예정 부지 인근에는 각종 국방 관련 시설이 조성돼 국방산단 입지의 최적지로 꼽힌다. 3군 본부를 비롯해 육군교육사령부, 육군군수사령부, 국방과학연구소, 국방 관련 민간기업 등이 집약해 있다. 시는 향후 산업용지 공급, 연구시설, 주거지원, 공공기능 등이 융·복합된 첨단국방 특화산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 국방과학연구소와 연구개발특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등 다수의 국방 관련기관과 협력해 대전을 첨단국방산업의 허브도시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먼저 사업의 최대 과제 중 하나인 개발제한구역 해제에 집중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시는 개발제한구역 해제 및 산업단지 지정을 위한 사업대상지 주민 동의 관련 조사를 실시했으며, 현재 주민동의 요건이 충족된 상태다.

대전은 현재 산업용지 부족에 따른 기업의 관외 유출이 심각한 상황이다. 이번에 안산 첨단국방산업단지 지정계획이 승인됨에 따라 대전의 부족한 산업용지를 조기에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계획용지 면적 대비 2배 이상의 기업이 입주의향서를 제출하는 등 기업들의 관심도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첨단방산업체 및 중소벤처기업 육성, 청년창업 지원을 통한 대규모 일자리 창출, 기술혁신, 기업유치 등 지역경제 발전에도 다양한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산단 개발에 따른 생산유발 효과는 1조6000억원, 취업유발 효과는 1만200여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고현덕 대전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산업용지 공급시기를 앞당기기 위해 개발제한구역 해제절차를 빠르게 진행할 것”이라며 “현재 진행 중인 장대 도시첨단산업단지와 서구평촌 산업단지 조성에도 박차를 가하고, 코로나19 및 4차산업혁명 등 급변하는 산업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신규 산업단지 공급계획 수립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