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민이 주인” vs “대안 아닌 저 자체 평가” 지지층 겹치는 尹과 崔, 차별화 경쟁 시작

윤, 예비후보 등록… 독자행보 지속
최, 제2연평해전 전사자 묘역 참배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선 캠프의 좌장인 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이 12일 경기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윤 전 총장의 예비후보 등록서류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왼쪽 사진).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국립대전현충원에 있는 천안함 46용사 전사자 묘역에서 묘비를 어루만지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야권 잠룡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본격적인 차별화 경쟁을 예고했다. 두 대권 주자는 같은 듯 다른 행보로 보수 지지층 표심을 놓고 각축을 벌일 전망이다.

최 전 원장은 12일 부친 최영섭 예비역 해군 대령의 삼우제를 위해 국립대전현충원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저를 윤 전 총장의 대안으로 말씀하시는 분들이 있지만, 저는 저 자체로 평가받고 싶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 대체재가 아닌 ‘정치인 최재형’으로서 경쟁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그간 최 전 원장은 야권 지지층으로부터 일종의 ‘윤석열 대체재’로 평가받았다.

최 전 원장은 윤 전 총장과의 경쟁을 위해 국민의힘 조기입당 카드를 염두에 뒀다는 관측이 많다. 그는 입당과 관련해 “정치는 뜻을 같이하는 분들이 힘을 모아 공동의 목표를 이뤄가는 과정이라고 알고 있다”며 “이런 원칙하에 입당 여부 및 시기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은 부친의 “대한민국을 밝혀라”는 유언을 인용하며 정권교체 필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최근 상황을 보면 국민, 특히 청년이 더 나은 미래를 희망하며 살 수 있는지 심각한 의문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며 “모든 국민이 희망을 가지고 살 수 있고, 사회 곳곳에 소외된 분들에게도 따뜻한 빛이 비칠 수 있는 나라를 만드는 게 대한민국을 밝히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런 길을 향해 뚜벅뚜벅 걸어가겠다”고 했다.

최 전 원장은 백선엽 장군, 천안함 46용사·연평해전 전사자 묘역도 참배했다. 윤 전 총장도 지난 6일 첫 민심 청취 행보로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안보·호국을 강조한 바 있다.

윤 전 총장은 대선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그는 등록 소회로 “국가를 위해 존재하는 국민이 아니라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국가를 만들겠다. 국민이 진짜 주인인 나라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또 “대한민국은 국민이 피땀으로 일궈낸 자랑스러운 나라”라며 “지금은 그 자랑스러운 역사를 이어받아 미래세대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나라를 만들어야 할 중차대한 시기”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이 홀로 대선 예비후보 등록에 나선 건 당분간 국민의힘 입당에 선을 긋고, 독자 행보로 외연 확장에 집중하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 용산구 한 식당을 찾아 자영업자의 목소리를 들었다. 그는 “소득주도성장과 코로나 방역정책 실패로 가는 곳마다 벼랑 끝에 몰린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허탈한 한숨과 절규만 가득하다”고 말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