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 국내 수소의 30% 공급”

롯데케미칼 ‘수소성장 로드맵’
4조4000억원 분할 투자 예정

롯데케미칼, 탄소 포집·활용 실증설비. 연합뉴스

롯데케미칼이 수소 생산·유통·활용 전반에 걸쳐 국내 수소경제를 주도하겠다는 ‘수소 성장 로드맵’을 발표했다. 대규모 공급망, 친환경 기술 등 초기 인프라를 구축해 국내 수소시장을 선점하겠다는 구상이다.

롯데케미칼은 13일 친환경 수소 성장 로드맵 ‘Every Step for H2’를 발표하고 오는 2030년 국내 수소 수요의 30%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2030년까지 약 4조4000억원을 단계적으로 투자해 약 3조원의 매출과 10% 수준의 영업이익율을 실현할 계획이다. 2030년 탄소중립성장에 이어 2040년 탄소중립을 이뤄내고, 환경영향물질 저감 및 친환경사업 매출 증대라는 목표를 구체적으로 제시한 것이다.

롯데케미칼은 우선 2030년까지 60만t의 청정수소를 생산하는 등 수소 생산 역량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2025년까지 부생수소로부터 탄소포집 기술을 활용해 블루수소 16만t을 생산하고, 2030년 그린수소 밸류체인을 완성해 블루수소(16만t)와 그린수소(44만t)를 포함해 총 60만t 규모의 청정수소를 생산할 예정이다. 또 사업장 내 연료전지 발전소와 수소터빈 발전기를 도입해 탄소 저감된 전력으로 환경 친화적인 공장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수소발전, 수소 모빌리티 등 수소 활용 사업을 위한 투자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롯데케미칼은 2024년 울산 연료전지 발전소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2025년까지 수소차용 액체 수소충전소 50개를 구축하고 2030년 복합충전소를 200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수소 저장용 고압 탱크를 개발해 2025년 10만개의 수소탱크를 양산하고, 2030년 50만개로 확대 생산해 수소 승용차 등에 적용할 계획이다. 또 CCU·CCS(탄소포집활용·저장) 기술을 단계적으로 적용하고, 암모니아 열분해 및 그린수소 생산 기술도 개발할 예정이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