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유행 예견했다는 靑 “경제와 균형 맞추려다 폭증 사태”

“기모란, 컨트롤타워 아닌 가교역”

연합뉴스

박수현(사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4일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4차 대유행이 본격화되는 상황에서 기모란 청와대 방역기획관의 역할론을 지적하는 야권 일각의 공세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기 기획관이 방역 컨트롤타워가 아닌 방역당국과 청와대를 연결하는 가교역할을 담당하고 있기에 기 기획관에게만 책임을 묻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박 수석은 정부가 4차 대유행을 예견했지만 경제 활성화와 균형을 맞추다보니 확진자 폭증 사태가 벌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수석은 CBS 라디오에서 “기 기획관은 방역을 컨트롤하는 각 정부의 기구(복지부·중대본·방대본)들과 청와대의 가교 역할을 하며 청와대가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하도록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야당은 기 기획관이 방역 정책을 총괄하는 만큼 4차 대유행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보다 기 기획관의 영향력이 더 크다는 지적도 나왔는데, 청와대가 이를 부인한 것이다.

박 수석은 “방역의 기획과 집행은 청와대가 위에서 시키는 시스템이 아니다. 방역 전문가 의견을 가장 우선시해서 듣고 있다. 청와대와 방역당국의 갈등이나 이견 등은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그는 청와대가 4차 대유행 조짐을 파악하고 있었다고 강조했다. 박 수석은 “상황 파악이 안 됐다는 말에 동의할 수 없다. 충분히 걱정도 했고, 다른 나라들의 상황을 보면서 걱정을 많이 했다”고 했다.

박 수석은 ‘이런 상황도 예견됐고, 기 기획관도 미리 보고를 했느냐’는 질문에 “네”라고 답했다. 야당의 기 기획관 경질 요구에는 “지금은 국민과 함께 새로운 위기를 극복해 나가는 것이 우선”이라고 일축했다. 기 기획관에게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박 수석은 도쿄올림픽 기간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 여부와 관련해선 “아무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고 했다. 그는 “한·일 정상회담이 이뤄지고 양국 국민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실질적 성과가 있기를 희망한다. 그러한 합의에 이르지 못한다면 끝까지 저희 입장을 고수하며 일본에 태도 변화를 촉구할 것”이라고 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55~59세 예약 이틀 만에 재개… 접종 일정 10일가량 늦춰져
수도권 학교 89% 원격수업 전환, 교육부 “내주엔 등교 거의 없을 것”
손님 더 줄었는데 인건비 오른다… 벼랑끝 선 편의점
델타도 버거운데… 남미발 ‘람다 변이’ 30개국으로 퍼져
델타 확산·접종 정체·독립기념일… 방심한 美 확진자 2배 폭증
4차 유행 전국화… 비수도권도 2단계 격상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