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델타도 버거운데… 남미발 ‘람다 변이’ 30개국으로 퍼져

두 달간 페루 확진자의 80% 차지
전파력·백신 효과 등 파악 안돼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남미발 람다 변이에 대한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남미 페루에서 처음 확인된 람다 변이는 지난달 14일 관심 변이로 지정됐다.

람다 변이는 현재 남미에서 무서운 속도로 확산하고 있다. WHO에 따르면 지난 4월 이후 두 달간 페루 신규 코로나19 확진자의 80%는 람다 변이 감염 사례였다. 아르헨티나와 칠레 확진자의 람다 변이 감염 비율도 3분의 1가량을 차지했다. 특히 지난 4월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 역시 람다 변이에 감염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람다 변이는 남미 외에도 미국과 캐나다, 유럽 일부 국가 등 약 30개국에서 확인됐다.

WHO가 람다 변이를 관심 변이로 지정했지만 아직 이 변이 바이러스의 전파력 등에 대한 연구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뉴욕타임스는 “람다가 다른 변이보다 더 전파력이 높은지, 감염자의 증상이 더 심하고 백신의 효과를 감소시키는지는 분명치 않다”고 전했다.

람다 변이를 연구한 너새니얼 랜도 뉴욕대 미생물학 교수는 “람다 변이가 델타보다 더 위험한 것이라고 생각할 근거는 없다”며 “변이에 대해 더 알기 전에 미리 걱정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미국 프레드허친슨 암연구센터의 진화생물학자 트레버 베드퍼드도 “람다 변이가 출현한 지 꽤 지났지만 감마 변이만큼 미국에 심하게 침투하진 않았다”며 “델타 변이에 관심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전파력에 대한 우려가 커 안심하긴 아직 이른 시점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파이낸셜타임스 등에 따르면 영국 공중보건국은 람다 변이에 감염된 사례가 적지만 영국 전역에서 확인되고 있다고 밝혔다. 페루 카예타노 에레디아대의 파블로 츠카야마 박사도 람다 변이를 처음 발견한 지난해 12월의 경우 전체 샘플 200개 중 1개만 람다 변이였으나 3월에는 샘플의 약 50%, 현재는 약 80%를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정우진 기자

4차유행 예견했다는 靑 “경제와 균형 맞추려다 폭증 사태”
55~59세 예약 이틀 만에 재개… 접종 일정 10일가량 늦춰져
수도권 학교 89% 원격수업 전환, 교육부 “내주엔 등교 거의 없을 것”
손님 더 줄었는데 인건비 오른다… 벼랑끝 선 편의점
델타 확산·접종 정체·독립기념일… 방심한 美 확진자 2배 폭증
4차 유행 전국화… 비수도권도 2단계 격상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