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빵점 대표”… 이낙연 상승세 타자 이젠 ‘반낙연대’ 꿈틀

추미애 “당 대표로 빵점”
박용진 “그저 그런 후보”


지지율 상승세를 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에게 대선 경선 후보들의 견제가 이어지고 있다. 그간 지지율 1위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몰리던 공세가 2위 이 전 대표로도 옮겨붙은 것이다. 반(反)이재명 연대처럼 ‘반이낙연(반낙) 연대’가 형성되고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박용진 의원은 14일 이 전 대표를 상대로 협공을 펼쳤다. 추 전 장관은 언론 인터뷰에서 “당 대표로서 점수를 드린다면 빵점”이라며 “당 대표 시절 권리당원이 줄었다. 지지율도 폭락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4월 재보궐선거에 참패했는데 사령관은 그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 누구를 탓하면 안 된다”며 “신뢰를 잃었다. 그냥 우아한 말로 정치가 되지는 않는다”고 질타했다.

그간 반이재명 연대에서 이재명 저격수를 맡아온 박 의원도 이날은 이 전 대표를 정조준했다. 박 후보는 라디오 인터뷰에서 “그저 그런 후보이고 국민에게는 식상한 후보”라며 “총리로서 부동산 전쟁에서 패배한 장수다. 사면론으로 곤욕을 치르고 당헌·당규 고쳐 (재보선) 후보 내는 것으로 패배를 자초했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도 라디오 인터뷰에서 “과거 공직을 맡았을 때 권한을 행사해 무엇을 했느냐를 봐야 한다”며 “높은 자리를 많이 했다고 해서 유능한 사람은 아니다”고 직격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추 전 장관, 박 의원 비판에 대해 “좋은 충고라고 생각한다”며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다만 이 지사를 향해선 “검증과 네거티브는 구분했으면 좋겠다”며 “생각보다 참을성이 약하시다. 지지율 조금 올라간다고 그걸 못 참고”라고 비판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與 경선 연기론에 무게… 이재명 측 “국감 전 끝내자”
다시 ‘사이다’로 돌아선 이재명… 이낙연 옵티머스 의혹 정조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