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59세 예약 이틀 만에 재개… 접종 일정 10일가량 늦춰져

신청자 몰려 또다시 접속 지연
기존 예약자는 예정대로 접종
50~54세 연령별 날짜 구분 예약

코로나19 백신을 접종 받으려는 시민들이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예방접종센터 접수처 앞에 앉아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방역 당국은 지난 12일 예약을 하지 못한 55~59세 연령층에 대해 이날 오후 8시부터 오는 24일 오후 6시까지 사전예약을 받는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만 55~59세의 코로나19 백신접종 사전예약이 이틀 만에 재개됐다. 접종 일정은 조금씩 달라졌다. 지난 12일 예약하지 못한 만 55~59세는 원래 계획보다 10일가량 늦게 접종을 할 수 있다. 만 50~54세 접종도 1주일 연기됐다. 50대 전체에 대한 백신 접종은 당초 계획보다 4일가량 늘어난 다음 달 25일까지 계속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지난 12일 예약을 하지 못한 만 55~59세 168만명은 14일 오후 8시부터 24일 오후 6시까지 예약할 수 있다고 밝혔다. 만 60~74세 고령층 중 건강상의 이유 등으로 예약연기·취소한 인원 25만명도 이 기간에 예약을 하면 된다. 이 기간 안에 사전예약을 못했다면 다음 달 16~25일에 추가 예약할 수 있다.

다만 이번에 예약하는 만 55~59세의 접종 시작일은 백신 공급 일정에 따라 원래 계획(이달 26일)보다 10일가량 늦어진다. 이들은 다음 달 9~14일, 16~25일 동안 접종을 받는다. 지난 12일 예약을 마친 185만명은 당초 계획대로 오는 26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접종을 진행한다.

만 50~54세의 접종일정도 1주 순연됐다. 원래 이들은 다음 달 9~21일 접종을 실시할 계획이었으나 16~25일로 변경됐다. 이 연령층의 사전예약은 만 53~54세(154만명), 만 50~52세(236만명)로 나눠 진행된다. 모더나 백신 도입 일정과 시스템 과부하 문제 등을 고려해 접종 연령을 쪼개 예약을 받기로 한 것이다.

만 53~54세는 오는 19일 오후 8시부터 20일 오후 6시까지, 만 50~52세는 20일 오후 8시부터 21일 6시까지 사전예약할 수 있다. 21일 오후 8시부터 24일 오후 6시까지는 미처 예약을 하지 못한 만 50~54세 모두 예약 가능하다.

정부는 현재의 접종 일정을 최대한 그대로 진행한다는 방침이지만 변동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월별 공급 일정은 확정됐지만 주간 공급 일정이 늦게 정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 예약이 중단된 것도 7월 마지막 주에 도입될 모더나 백신 공급 일정이 끝까지 확정되지 않은 탓이었다. 제약사와 협의한 일정이 크게 달라지진 않겠지만 단 며칠만 늦어져도 접종 계획엔 차질이 생긴다. 백신이 국내에 도착해서 품질검사를 받고, 각 위탁의료기관에 배송되는 데도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다.

이날 사전예약을 재개하면서 예약개시 시간도 달라졌다. 그동안 사전예약이 자정에 시작되는 탓에 많은 국민이 밤잠을 설친다는 지적을 수용해 오후 8시로 바꾼 것이다. 하지만 예약자가 한꺼번에 몰려 접속이 지연되는 사태까지는 해결할 수 없었다. 이날 예약 개통 직후부터 접속자가 몰려 1시간가량 지난 오후 9시5분에도 대기자만 17만여명이었다. 접속이 안 된다는 민원도 폭주했다. 대응추진단이 서버를 재기동하면서 네트워크가 안정됐지만 예약 페이지가 뜨는 데까지도 한참이 걸렸다.

방역당국은 50대 예약 과정에서 시행착오를 겪은 만큼 다음 달 시작될 40대 이하 접종에 더욱 철저히 대비할 계획이다. 40대 이하 접종자는 2200만명에 달한다. 정은경 대응추진단장은 “예약 5부제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예약에 어려움이 없게끔 조정할 계획”이라며 “의료계와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해 오후 6시 이후에 접종이 필요한 직장인을 위한 보완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4차유행 예견했다는 靑 “경제와 균형 맞추려다 폭증 사태”
수도권 학교 89% 원격수업 전환, 교육부 “내주엔 등교 거의 없을 것”
손님 더 줄었는데 인건비 오른다… 벼랑끝 선 편의점
델타도 버거운데… 남미발 ‘람다 변이’ 30개국으로 퍼져
델타 확산·접종 정체·독립기념일… 방심한 美 확진자 2배 폭증
4차 유행 전국화… 비수도권도 2단계 격상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