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힘 성큼 다가간 崔 “국민 원하는 쪽으로 선택”

최재형 전 원장·권영세 의원 회동
권 “빠른 시일 내 입당하는 게 최선”
김영우 “尹 쏠림 현상은 일시적”

야권 대선 주자인 최재형(왼쪽) 전 감사원장이 14일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야권 대선 주자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국민의힘 간 ‘입당 테이블’이 차려졌다. 최 전 원장은 정치 참여 뜻을 밝힌 이후 속도전을 벌이고 있다. 그는 국민의힘 입당과 관련해 “입당 문제를 포함해 국민이 바라는 정권교체, 보다 나은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어떤 게 최선인지 좀 더 숙고해 국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선택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취재진에게 밝혔다.

최 전 원장은 14일 오후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과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만나 입당 문제를 논의했다. 권 의원은 제1야당의 대선 주자 영입 창구다. 두 사람의 공개 회동은 최 전 원장 입당 논의가 공식화됐다는 뜻이다.

최 전 원장은 1시간가량의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입당 여부와 시기에 대해선 확답을 피했다. 그는 “오늘 권 위원장 말씀이 의사 결정에 많은 도움이 된 건 사실”이라면서도 “아직 결심한 바가 없어서 이 자리에서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했다.

‘입당 안내자’를 자처한 권 의원은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입당하는 것이 최선의 길이라고 설명 드렸고, 최 전 원장도 크게 이의는 없을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 정치 상황에서 제 3지대가 있을 수 없다” “당 밖에 있다가 막판 경선으로 후보 단일화를 하는 방식은 최 전 원장에게 유리하지 않다” 등의 논리로 조기 입당을 권했다고 한다.

최 전 원장은 지난 7일 정치 참여를 선언한 이후 야권 정치인 접촉, 참모진 영입, 대선 캠프 사무실 준비 등을 속도감 있게 진행 중이다. 정치권에서는 그의 행선지가 국민의힘으로 굳어졌다는 데 별다른 이견이 없다. 후발주자로서 상대적으로 부족한 정치적 입지와 조직력을 단기간에 보완하고, 낮은 지지율을 끌어올리려면 국민의힘 탑승만 한 카드가 없기 때문이다.

국민의힘 소속 김영우 전 의원에게 캠프 상황실장을 맡긴 것도 이를 위한 포석으로 보인다. 김 전 의원은 라디오에 나와 “윤 전 총장에 대해 (지지율) 쏠림 현상이 있었지만, 일시적이었고 이제 ‘대세는 최재형’으로 갈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지호일 강보현 기자 blue51@kmib.co.kr

尹 “정권교체 못하면 ‘개혁꾼’들 더 판칠것”
“文정부, 투기꾼 탓만… 데이터 기반으로 부동산정책 만들겠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