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정권교체 못하면 ‘개혁꾼’들 더 판칠것”

윤석열, 진보 원로 최장집 회동
최 “적폐청산이 극단적 양극화 초래”
이동훈 폭로에 “진상규명 엄정처벌”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2일 서울시내 한 음식점에서 진보 정치학계 원로인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를 만나 오찬을 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 전 총장 캠프 제공

야권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진보 정치학계 원로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를 만나 정권교체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정권교체에 실패하면 “개악을 ‘개혁’이라고 말하는 ‘개혁꾼’들이 더욱 판치는 나라가 될 것”이라며 정부·여당을 직격했다.

두 사람은 지난 12일 서울의 한 음식점에서 2시간45분가량 오찬 회동을 했다고 윤 전 총장 측이 14일 밝혔다. 윤 전 총장 요청으로 이뤄진 회동에서 주로 민주주의 위기에 대한 진단과 해법이 논의됐다. 윤 전 총장은 최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만난 데 이어 최 교수를 만나면서 진보 진영까지 외연의 폭을 확장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최 교수는 “촛불시위 이후 정부와 민주당이 추구해 온 개혁 방식은 ‘민주화 이후의 민주주의’를 실현·발전시킬 수 있는 방식이라고 이해하기 어렵다”며 “적폐청산을 모토로 하는 과거 청산 방식은 한국 정치와 사회에 극단적 양극화를 불러들이고 감당하기 어려운 사회분열을 초래함으로써 개혁 프로젝트가 무엇을 지향하든 성과를 낼 수 없는 상황으로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화 이전의 민주주의관이 복원됐음을 말해주는 것이며, 이는 ‘국정교과서 만들기’와 다름없는 역사관이 아닐 수 없다”며 “다른 점이 있다면 진보 정치가들을 거의 입만 열면 개혁을 주창하게 만드는 ‘개혁꾼’으로 만들었다는 것”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그런 상황이 정권교체의 역사적 소명과 신념을 강화시킨다”며 “정권교체를 하지 않으면 개악을 ‘개혁’이라고 말하는 ‘개혁꾼’들, 독재·전제를 민주주의라 말하는 선동가들, 부패한 이권 카르텔이 지금보다 더욱 판치는 나라가 된다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15일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예방해 대선 도전 등에 대해 조언을 구할 예정이다. 한편 윤 전 총장 측은 경찰 수사를 받는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여권의 윤석열 죽이기 회유’ 주장을 한 데 “사실이라면 헌법 가치를 무너뜨리는 ‘공작정치’이자 수사권을 이용한 ‘선거개입’ ‘사법 거래’”라며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국힘 성큼 다가간 崔 “국민 원하는 쪽으로 선택”
“文정부, 투기꾼 탓만… 데이터 기반으로 부동산정책 만들겠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