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의 주를 만난 사람들] 내가 제일 잘난 줄 알고 살다… 주님만을 위해 살겠다고 다짐

춘천 한마음교회 간증 스토리


어려서부터 첼로를 배워 학예회 때면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교회에서 피아노 반주를 하고 대학 때는 찬양팀 리더로 예배를 인도했으며 학교에선 첼로, 피아노, 모범적인 학교생활로 선생님들 입에 늘 오르내렸다. 크리스천이면 학벌도 좋아야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수 있다는 생각에 이름 있는 예술고와 명문대 입학을 목표로 새벽 6시부터 잠들 때까지 수시로 첼로 연습을 해 많은 경쟁자를 물리치고 명문여대에 입학했다. ‘하나님께서 드디어 내 기도를 들어주셨어. 이제 약속대로 주님께 영광을 돌려야지.’ 감격 속에 교회의 각종 봉사, 선교단체와 찬양훈련도 받았고 가족을 따라 미국으로 이민을 가면서 신학대학원에도 다녔다.

학벌과 신앙에 자부심을 갖고 살던 어느 날 내 인생을 송두리째 뒤집는 일이 일어났다. 어머니 요청으로 친척방문을 위해 미국에 오신 한마음교회 집사님의 간증을 들었는데 요한복음 16장 9절 말씀이 온통 나를 흔들었다. 예수님께서 직접 하신 말씀이었는데 우리가 하나님께 회개해야 할 죄는 ‘예수 믿지 않은 죄’라는 것이다. ‘신학교까지 다니며 내가 이걸 몰랐다니. 지금까지 난 뭘 하고 있었던 거지.’ 모든 것을 내려놓고 회개부터 시작해야 한다니….’ 내 신앙이 근본적으로 잘못됐다는 충격에 빠졌다. 그런데 문제는 그 회개가 도무지 되지 않는 것이다. 그러다 잠시 귀국해 한마음교회 여름수련회에 참석했다. 청년들의 뜨거운 찬양과 간증의 열기는 정말 대단했다. 신학교에서나 배울 법한 말씀들을 나누는데 나는 ‘우물 안 개구리’라는 생각이 들었다. ‘저 좀 살려주세요’ 하며 부르짖을 때 전도사님께서 ‘사람은 다 죽어. 아무리 잘나도 죽으면 다 놓고 가는 거야’는 말씀에 ‘아, 내가 잘났다고 열심히 한 것들이 죽음 앞에서는 아무것도 아닌데 지금까지 무얼 했지.’ 정신이 번쩍 들며 간절히 엎드리자 말씀이 들리기 시작했다. 성경대로 이 땅에 오셔서 성경대로 십자가에 달려 죽으시고 부활하신 예수님은 만물을 지으신 창조주 하나님이셨다. ‘누구도 부인할 수 없도록 역사 가운데 오셨구나. 그래서 증인들이 부활을 증언하다가 순교했구나.’ 주님의 사랑이 온 몸을 감쌌다. 그런 분을 무시하고 내가 원하는 대로 살며 ‘주님도 기뻐하시겠지, 영광 받으실 거야’ 하는 착각 속에 내가 주인 돼 살았던 악한 모습이 비춰지며 통곡이 터졌다. 남은 삶을 예수님만을 위해 살겠다고 다짐에 다짐하며 예수님을 영접했다.

뜨거운 회개와 굴복의 수련회를 마치고 새 사람이 된 감격으로 미국으로 돌아와 바로 작은교회를 세우고 복음을 전했다. 포틀랜드와 시애틀에 있는 대학원 오케스트라 후배들에게 복음을 전해 예배를 드리며 대학캠퍼스와 마트 앞에서 노방전도를 시작했다. 미국인과 멕시코인들과 함께 예배를 드리며 ‘함께’라는 찬양을 할 때 미국인은 ‘투게더’, 멕시코 인은 ‘훈또스’ 하며 3개 국어로 함께 찬양했고 ‘예수는 나의 주.’, ‘Jesus is my lord.’, ‘헤수스 에스 미 시뇨르’ 하며 스페인어로 외치기도 했다.

그러다 러시아인 교회를 방문했다. 첼로를 잡고 함께 연주하는 가운데 그들의 마음도 활짝 열려 ‘슬라바보고!’ ‘주님께 영광!’ 하며 좋아했고, 주일예배시간에 예수님을 만난 간증도 나누었다. 이 세상에서 가장 잘난 줄 알며 입술로만 ‘주여 주여’ 하던 내가, 진정한 주인을 만났다. 날마다 부활하신 주님을 바라보고 미국 땅을 부활의 복음으로 덮을 때까지 온 마음을 다해 달려가게 해 달라고 하나님께 기도한다.

양혜정 성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