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한마당

[한마당] 청해부대 집단 감염

김의구 논설위원


‘아덴만의 여명’은 소말리아 해적에 나포된 상선 삼호주얼리호를 구출하기 위해 아라비아해 해상에서 청해부대가 전개한 작전명이다. 2011년 1월 21일 새벽 4시58분(현지시각) 해군특수전여단 요원들을 태운 고속단정 3척이 모함인 최영함에서 내려지면서 작전이 시작됐다. 해상작전 헬기 링스가 사격을 가하고 요원들이 갑판에 올라 총격전을 벌인 지 21분 만에 선교를 장악했다. 격실 수색을 거쳐 오전 9시56분 청해부대장이 작전 완료를 보고하기까지 4시간58분이 걸렸다. 이 작전에서 우리 선원 21명 전원을 구출했고 해적 8명을 사살, 5명을 생포했다. 부상한 석해균 선장은 현지에서 응급수술을 받은 뒤 전용기편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회복됐다.

청해부대의 정식 명칭은 소말리아해역호송전대다. 4000t급 이상 구축함을 필두로 링스헬기 1대, 고속단정 3척에 320명 이내 부대원을 거느리고 있다. 청해부대는 2009년 3월 13일 첫 파병 직후부터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2009년 덴마크 상선 푸마호. 북한 국적 다박솔호, 바하마 선박 노토스 스캔호를 구조했다. 한진텐진호(2011년)와 제미니호(2012년) 피랍 선원을 구출했고 리비아와 예멘 사태 땐 우리 국민 철수 작전도 수행했다.

지난 2월 8일 투입된 청해부대 34진이 탑승한 문무대왕함에서 코로나19 확진자 6명이 나왔다. 확진자와 유증상자 80여명은 각각 함내 별도 시설에 코호트 격리됐다. 좁고 밀폐된 공간에서 집단생활을 하는 함상 근무는 감염이 확산하기 쉽다. 군은 공중급유 수송기로 의료 인력을 현지에 투입할 방침이다. 8월로 예정된 파병부대 임무 교대를 앞당기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건군 사상 첫 해외 인명구조 작전이었던 아덴만의 여명은 잦은 해적의 공격에 피로감을 느끼던 국민에게 청량감을 선사했다. 청해부대의 무용담은 배를 지그재그로 몰아 해적들을 방해한 석 선장의 기지와 함께 인구에 오래 회자됐다. 청해부대가 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도 승리했다는 시원한 소식이 속히 전해지기를 고대한다.

김의구 논설위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