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cm… 삼국시대 최장신 인골 나왔다

경주 탑동유적서 발굴
남성… 척추변형돼 구부정

연합뉴스

경북 경주 탑동 28-1번지의 ‘탑동유적’에서 지금까지 확인된 삼국시대 인골 중 최장신인 180cm 남성 인골(사진)이 발굴됐다고 문화재청이 15일 밝혔다. 해당 유적은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이 조사 중인 곳으로 최근 5~6세기 신라시대 무덤 24기와 12기의 인골이 확인됐다.

1500여년 전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2호 덧널무덤에서 발굴된 180cm 가까운 신장의 남성 인골은 지금까지 삼국시대 무덤에서 조사된 남성 인골의 평균 신장 165cm를 훨씬 넘는다. 보존상태도 완벽하다. 현장에서 긴급히 이뤄진 형질인류학적 조사를 통해 피장자가 척추 변형(비정상적 척추 만곡)을 갖고 있었음이 확인됐다. 인골의 직업을 확실하게 추정할 수 있는 유물은 나오지 않았다. 부장품은 대부분 토기였고 머리 쪽에서 농기구인 괭이의 날로 짐작되는 쇠붙이가 발견됐지만, 무기류는 없었다.

재단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와 함께 학제간 융복합 연구를 통해 피장자의 건강상태와 직업 등을 규명하고 두개골을 활용해 신라인 얼굴을 복원하며 DNA를 추출해 현대인과 비교할 예정이다.

탑동유적은 경주 남천과 인접한 도당산 아래에 있으며 6세기까지 무덤이 조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문화재재단이 2010~2021년 실시한 조사에서 돌무지덧널무덤 130기 등 180여기의 무덤을 확인했다.

손영옥 문화전문기자 yosoh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