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황정민 “내가 납치됐다는 설정, 재미 있었다”

영화 ‘인질’ 내달 15일 개봉
영화인 듯 다큐인 듯, 리얼리티
황 “실제와 영화속 나 접점 고민… 내 얄팍함과 비굴함도 드러내”

배우 황정민(오른쪽)과 영화감독 필감성이 15일 온라인으로 열린 영화 ‘인질’ 제작보고회에서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NEW 제공

배우 황정민이 실제로 납치된다면 연기력을 발휘해 살아남을 수 있을까. 다음 달 15일 개봉하는 영화 ‘인질’은 이 질문에 대한 답이다.

황정민은 15일 온라인으로 열린 ‘인질’ 제작보고회에서 “‘실제 황정민이 납치를 당했다’는 설정 자체가 재밌었다”며 “실제로 그럴 일은 없지만 그럴 수 있다는 가정으로 움직이는 영화인만큼, 관객들이 영화인지 다큐멘터리인지 (헷갈려) 하며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질’은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증거도 목격자도 없이 납치된 배우 황정민을 그린 ‘리얼리티 액션스릴러’다. 필감성 감독은 황정민을 염두에 두고 시나리오를 구성했다. 그는 “납치라는 극단적 상황에서 죽기 직전의 공포와 억울함, 비굴함 등 한정된 공간과 시간에서 감정의 스펙트럼을 잘 표현할 수 있는 배우로 황정민이 떠올랐다”며 “실제로 황정민이 납치된다면 그만의 연기력으로 납치범도 속이고 탈출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배우로서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카메라 앞에서 연기하는 건 또 다른 도전이 됐다. 황정민은 “저 자신을 드러내는 게 정말 어려운 일이다. 배우 황정민으로 접근했다가도 납치됐을 때는 인간 황정민의 얄팍함과 비굴함도 드러내야 해서 어떤 식으로 표현할지 계속 저울질하며 촬영을 했다”며 “실제 황정민과 ‘인질’ 속 황정민의 접점을 만드는 게 어려웠다”고 토로했다.

황정민이 만들어낸 유행어가 영화의 맛을 살렸다. 영화 ‘신세계’에서 조직 실세 정청 역으로 내뱉은 “드루와”라는 대사가 ‘인질’에서도 그대로 나온다. 그는 “유행어가 없었다면 이 작품을 못 했을 정도로 저의 또 다른 면을 봤다. 덕분에 다양한 색깔을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영화 ‘베테랑’에서 형사 서도철, ‘공작’에서 스파이 흑금성 등을 맡았던 황정민이 인질 역을 소화하는 건 처음이다. 황정민과 함께 ‘베테랑’ ‘군함도’ 등을 작업한 제작사 ‘외유내강’의 제작진이 다시 합을 맞췄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