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집밥 먹은 김광현, 4연승 꿀꺽

샌프란시스코전 6이닝 무실점… 경기장 초청 가족 앞에서 힘 불끈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선발투수 김광현이 18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가진 2021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 1회초에 공을 던진 뒤 흔들린 몸의 중심을 오른발로 지탱하며 바로잡고 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2021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후반기 레이스를 승리로 출발했다.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뒤 처음으로 경기장을 찾은 가족 앞에서 승리했지만 김광현은 “상대 타자에게 더 집중했다”며 웃었다.

김광현은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가진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을 3피안타 2볼넷 무실점으로 막았다. 세인트루이스의 3대 1 승리로 김광현은 시즌 5승(5패)을 수확했다. 평균자책점은 3.11에서 2.87로 내려갔다.

전반기부터 살아난 김광현의 구위는 후반기에도 건재했다. 지난 1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홈경기(5이닝 1실점) 4회부터 시작된 무실점 행진을 21이닝 연속으로 끌고 왔다. 그렇게 3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에 성공했다.

김광현은 아내와 두 자녀 앞에서 승리해 기쁨을 더했다. 김광현은 지난해 미국 진출에 성공했지만 때마침 찾아온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홈구장에 가족을 초청할 수 없었다. 메이저리거 2년차 후반기 일정을 시작한 이날에야 가족 앞에서 메이저리그 마운드에 오른 자신을 보여주게 됐다. 구단이 김광현의 가족을 소개하자 홈구장 부시스타디움을 찾은 팬들은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김광현은 경기를 마친 뒤 화상 인터뷰에서 “(가족들 앞에 있다고) 흥분하지 않고 평정심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다. 가족에게 미안하지만 상대 타자를 더 생각했다”면서도 “사흘 전부터 어머니께서 만들어 주신 밥을 먹고 있다. 역시 집밥을 먹어야 힘을 쓰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광현은 21이닝 연속 무실점에 대해 “공이 낮게 잘 들어간다. 실투해도 낮게 들어간 덕에 안타를 맞아도 장타로 연결되지 않는 것 같다”고 자평했다.

김철오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