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대선 경선 일정 5주 연기 확정… 10월10일 최종 선출

올림픽·추석 등 연휴 고려… 불꽃 경쟁 예상
각 캠프도 수용… 9월4일부터 순회 경선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대통령선거 경선 일정을 5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당초 9월 5일로 예정됐던 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은 10월 10일로 연기됐다. 여당 대권 주자들의 경쟁도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상민 민주당 선관위원장은 19일 “코로나19 창궐에 따른 거리두기 단계 격상, 올림픽이나 추석 연휴 기간 등을 고려했다”며 “당초 정해진 8월 7일 시작 순회 일정을 처음은 4주, 중간에 추석 연휴 기간을 고려해 5주가 연기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 대선 후보는 9월 4일 순회경선을 시작으로 10월 10일 선출될 예정이다.

앞서 이 위원장은 당 지도부에 3주 연기안을 제안했다. 하지만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선관위 안에 대한 최고위원들 간 견해차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이 위원장은 “3주 연기안을 지도부에 가져갔는데 갑론을박이 벌어지면서 3주 연기안에 1~2주를 더하기로 했다”며 각 캠프에 최종 5주 연기안을 제시했다.

각 캠프도 대부분 5주 연기안에 대해 수용했다. 이 지사 캠프의 박성준 대변인은 “지금은 당이 코로나19 방역에 총력을 기울여야 하는 엄혹한 시기다. 민주당 경선은 분열이 아닌 결집의 시간”이라며 찬성 의사를 나타냈다. 당초 이 지사 측은 국정 감사 이전에 경선 일정을 끝내자는 입장이었으나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당의 결정을 받아들였다.

이 전 대표 캠프의 배재정 대변인도 “코로나 4차 대유행 국면에서 집단면역이 형성될 수 있는 시점까지 경선 일정이 연기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당 지도부의 결정을 존중, 대승적인 관점에서 수용한다”고 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박용진 김두관 의원도 경선 연기 결정에 찬성했다.

민주당 경선 일정이 연기됨에 따라 각 주자들 간 경쟁도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이 전 대표 측이 경기도 유관기관 공무원이 이 전 대표를 비방했다는 의혹을 제기하자 “이낙연 후보 지지자들의 마타도어부터 살피라”며 반격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호남·여성·2030 표심 잡기 총력 … 대역전극 교두보 기대
“네거티브 더는 못참아” … 윤석열, 적극 방어 나섰다
여야 선두 ‘박스권’ 갇힌 사이… 이낙연·최재형 ‘1강 구도’ 흔들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