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도, 자율주행 사업부문 물적 분할… 신설법인 9월 출범

한라그룹 계열사 만도는 20일 임시주주총회에서 참석 주식 총수 가운데 85%의 찬성을 얻어 일부 모빌리티 사업(무인 순찰 로봇, 무인 전기차 충전기 등)을 포함한 자율주행 사업부문 물적 분할 계획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오는 9월 1일 출범할 신설 법인 ‘만도 모빌리티 솔루션(MMS)’(가칭)은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와 사업 확장에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MMS는 해외 거점 투자로 전문 인력과 첨단 기술을 확보하고 홍보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만도는 이번 물적 분할로 사업별 투자와 운영을 최적화해 주력 사업인 자율주행과 전기차 솔루션 부문의 전문성을 강화하기로 했다. 조성현 만도 총괄사장은 “신설 법인 기술 개발에 속도를 내 고객과 주주에게 완전자율주행 기술로 보답하겠다”고 했다.

최지웅 기자 wo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