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학범호, 뉴질랜드 제물로 ‘팀 코리아’ 첫 승 포문 연다

오늘 남자축구 조별리그 1차전
김 감독 “꼭 좋은 소식 들려드릴 것”

김학범 감독(가운데)과 코칭 스태프들이 21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의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뉴질랜드와 조별리그 첫 경기를 앞두고 잔디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가시마=김지훈 기자

김학범호 올림픽 남자 축구 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에 나선 팀 코리아(Team Korea)에 첫 승전보를 안길까. 대표팀은 22일 오후 5시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의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강적 뉴질랜드를 상대로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경기를 치른다.

김학범 감독은 21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경기 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첫 경기는 설레고 긴장되며 어떤 일이 전개될지 아무도 모른다”며 “선수들에게는 긴장하고 힘들여가면서 하지 말고, 운동장에서 멋지게 놀아보자고 주문했다”고 밝혔다.

김학범호는 이번 올림픽에서 뉴질랜드-온두라스-루마니아와 한 조로 편성됐다. 그중 뉴질랜드는 상대적 강팀으로 평가된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험이 풍부한 와일드카드 선수들을 보강해서다. 공격수 크리스 우드(30)는 특유의 강인한 체격을 앞세워 번리에서 4시즌 간 매년 두 자릿수 득점을 했다. 수비수 윈스턴 리드(33)도 나이 탓에 지난 시즌엔 챔피언십(2부리그) 브렌트포드로 임대를 떠났지만 프리미어리그 레벨에서 6시즌을 주전으로 활약한 전력이 있다. 그 외 선수들도 유럽 팀 같은 강인한 체격을 갖춰 이에 대한 대비가 절실하다.

김 감독도 뉴질랜드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그는 “뉴질랜드는 유럽에서 뛰는 선수가 12명이어서 거의 성인 대표팀급 구성이다. 쉽게 상대할 수 있는 상대가 아니다”라며 “청소년 대표팀부터 오랜 시간 발을 맞춰 팀웍도 좋아 박진감 넘치는 경기가 될 것”이라 예상했다.

김학범호도 그동안 올림픽을 체계적으로 대비해 왔다. 특히 18일부터 일본 현지에서 이어진 훈련에선 첫 경기 뉴질랜드에 대비한 ‘맞춤형’ 훈련을 했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20일 진행된 비공개 훈련에선 뉴질랜드 장신 공격수들의 고공공격에 대비한 공중볼 경합훈련과 세트피스 훈련이 반복적으로 이뤄졌다. 와일드카드 박지수(187㎝)의 합류로 이상민(188㎝) 정태욱(194㎝) 등과 함께 더욱 견고해진 장신 수비진은 이 과정에서 손발을 맞추며 조직력을 다졌다.

주장 이상민은 “뉴질랜드 주득점원인 우드의 경기력을 많이 보며 어떤 상황에서 득점하고 어떤 위치를 좋아하는지 분석했다”며 “1대 1로 안 된다면 협력수비로 막겠다. 지수형이 합류한 뒤 미팅을 통해 약속한 부분이 있어 호흡엔 문제 없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동경 이강인 등이 포진한 공격진의 프리킥이 뉴질랜드를 무너뜨릴 ‘비책’이다. 김학범 감독은 마지막까지 시간을 할애해 각 선수의 킥 궤도를 직접 살피고 조언하는 등 프리킥 완성도 향상에 공을 들였다. 이상민은 “킥하는 선수와 (문전에) 들어가는 선수의 역할이 모두 굉장히 중요하다”며 “(프리킥에) 맞춰서 들어간다면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 직후에 선수들은 30분 동안 축구화가 아닌 운동화를 신고 실제 경기가 열릴 경기장 그라운드를 밟아보며 적응하는 시간을 가졌다. 대한축구협회는 용인 미르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지막 두 번의 평가전에서 잔디를 짧게 깎는 등 일본의 그라운드 상황과 최대한 비슷한 환경을 구현했다. 하지만, 실제로 경기에 뛰게 될 선수들이 경험하는 잔디의 느낌은 다를 수 있다. 김 감독은 “여러 부분에서 한국과 일본 경기장은 차이가 있어 경기를 치르며 잔디에 빨리 적응하는 게 필요하다”면서도 “큰 대회에 오면 경직되는 게 보통이지만, 우리 선수들은 스스로 마인드컨트롤을 할 줄 알아 적응에 어려움이 없다”고 말했다.

김학범호는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대한민국 선수단 중 첫 경기를 치른다. 종목은 각기 다르지만, ‘선봉’에 서서 승전보를 전한다면 전체 선수단의 분위기를 끌어올릴 수 있다. 김 감독은 “코로나19로 인해 굉장히 힘들고 어려운 상황인데, 꼭 좋은 소식을 들려드리겠다”고 다짐했다.

도쿄=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