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김학범호, 뉴질랜드에 충격패… 팀 코리아 첫 승전보 실패

남자축구 예선 1차전 0대1 무릎
주도권 쥐고도 역습 한방에 무너져
8강 진출 적신호… 남은 경기 부담

황의조(왼쪽) 등 올림픽 남자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22일 일본 이바라키현의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뉴질랜드와 경기에서 0대 1로 석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한국은 시종일관 주도권을 잡았지만 뉴질랜드의 역습 한 방에 무너졌다. 가시마=올림픽 사진공동취재단

김학범호 올림픽 남자축구 대표팀이 팀 코리아(Team Korea)의 2020 도쿄올림픽 첫 경기에서 상대를 시종일관 밀어붙이고도 승전보를 전하는 데 실패했다.

한국은 22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경기에서 뉴질랜드에 0대 1로 석패했다.

이날 경기는 도쿄올림픽에 나선 한국 선수단 일정 중 첫 번째 경기였다. 종목은 다르지만 첫 승리로 선수단 전체 분위기를 끌어올리기 위해 김학범호는 한껏 자신감을 끌어올리며 경기를 준비했다.

뉴질랜드 전력도 해볼 만한 것으로 분석됐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출신 공격수 크리스 우드(번리) 수비수 윈스턴 리드(웨스트햄)가 와일드카드로 합류했지만, 한국도 황의조 권창훈 박지수 등 공수 양면에서 경험이 풍부한 선수들을 보강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탄탄한 수비를 바탕으로 단 한 차례 기회를 살린 뉴질랜드의 공격을 막아내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전반적인 경기 양상은 한국의 주도권 속에 흘러갔다. 뉴질랜드는 수비에 무게를 둔 5백 전형을 들고 나왔다. 한국은 이에 맞서 좌우로 깊게 전환 패스를 시도하며 뉴질랜드 수비진에 빈틈이 생길 수 있도록 유도했고, 수차례 득점 기회를 만들어냈다.

전반 18분엔 크로스가 수비 맞고 흐른 걸 문전에 있던 권창훈이 터닝슛으로 연결했지만 수비에 막혔다. 전반 27분엔 세트피스 상황에서 이강인이 올려준 볼에 권창훈이 머리를 댔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41분에도 황의조의 헤더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한국은 후반에 이동경 이동준 송민규 등을 연이어 투입하면서 계속 뉴질랜드를 밀어붙였다. 후반 21분엔 결정적 기회가 날아갔다. 우측면을 돌파한 이동준이 올려준 크로스가 이동경에게 연결됐지만, 중거리 슈팅이 골문 바로 앞에서 수비에 막혔다.

기회 직후 위기가 찾아왔다. 후반 24분 최후방 수비 라인을 따돌린 우드가 손쉬운 슈팅으로 한국 골망을 뚫어냈다. 선심은 오프사이드를 선언했지만, 비디오판독(VAR) 끝에 아슬아슬한 온사이드로 판정됐다.

선수들은 포기하지 않고 밀어붙였지만 수비진을 뚫어내지 못했다. 후반 36분 이동경이 왼 측면을 돌파해 연결한 땅볼 크로스에는 송민규가 제대로 발을 대지 못했고, 후반 추가시간 1분엔 문전에 있던 황의조가 혼전 상황에서 볼을 키핑하지 못해 1대 1 기회를 놓쳤다.

첫 경기 패배로 각 조 4팀 중 2팀씩 진출 가능한 8강행 전망도 어두워졌다. 남은 두 경기에서 최대한 승점을 얻어내야 조별리그 통과를 기대할 수 있다. 김학범 감독은 경기 후 “이번 경기에서 잘한 부분은 없다. 라커룸에서 ‘한국 축구의 역사를 바꿔보자’고 이야기했는데, 첫 경기라 선수들의 몸에 힘이 들어갔다”며 “남은 경기에선 더 나아진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황의조도 “앞으로 두 경기에서 선수들이 자신감을 잃지 않도록 계속 조언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과 루마니아의 조별리그 2차전은 25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가시마=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