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민간기업 최초 탄소감축인증센터 신설


SK그룹은 국내 민간기업 최초로 탄소감축 방법과 탄소 감축량을 인증하는 SK탄소감축인증센터를 신설해 지난 23일부터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고 25일 밝혔다. 인증센터는 그룹 최고 경영협의기구인 SK수펙스추구협의회 내에 올해 신설한 환경사업위원회(위원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산하에 설치됐다.

이 센터는 SK가 독자 개발한 SK탄소감축인증표준 등을 활용해 그룹 차원의 ‘넷제로(실질적인 탄소배출량을 0으로 하는 것)’ 등 친환경 경영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공유 인프라 기능을 하게 된다. 표준은 SK 관계사의 제품, 서비스를 통해 탄소를 절감하는 방법과 감축 성과를 평가 및 인증하는 시스템이다. 이 분야 글로벌 표준으로 평가되는 국제연합(UN) CDM과 미국의 대표적 민간 인증기관인 베라 시스템을 벤치마킹해 만들었다. 인증센터는 SK 관계사가 제시한 탄소감축 방법론과 감축량을 실제성(전체 배출원을 확인했는지 여부), 추가성(탄소감축을 위한 추가 노력 여부), 지속성(감축 효과의 지속성 여부) 등을 기준으로 평가할 계획이다. 인증센터는 연말까지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SK하이닉스의 저전력 반도체 등 10건 이상의 탄소감축 방법론을 최종 심의 및 인증할 계획이다.

김준엽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