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회의 주재한 문 대통령, 2주 만에 다시 사과

지자체·국민의 방역협조 거듭 당부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연장 조치를 앞두고 “매우 송구하고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처음으로 수도권에 4단계가 적용된 지난 12일 이후 2주 만의 사과다. 문 대통령은 범국가 총력대응체제를 강조하며 지방자치단체와 국민의 방역 협조를 거듭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확산세를 하루속히 차단하기 위한 절박한 심정으로,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를 다시 2주 연장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중대본 회의를 직접 주재한 것은 지난해 12월 13일 회의 이후 7개월 만이자, 이번이 세 번째다.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이라는 중대 상황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주간의 고강도 조치로 확진자 급증세를 억제할 수 있었다. 확실하게 확산세를 꺾기 위한 것”이라고 4단계 연장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지금 코로나 확산세가 증가하느냐, 아니면 확산세를 저지하고 통제하느냐의 중대 기로에 서 있다. 총력전을 펼쳐야 하는 절체절명의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비수도권 거리두기 3단계 상향과 관련해선 “수도권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풍선효과와 함께 휴가지 중심으로 이동량이 많아지고 있다. 비수도권 확진자 비중이 35%를 넘어서는 등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는 양상이 뚜렷하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방역 조치 강화로 피해가 예상되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해 “국회 협조로 24일 통과된 추경안을 신속히 집행하겠다”고 했다. 백신 접종과 관련해선 “26일부터 50대 접종이 속도를 낼 것”이라며 “백신 예약시스템의 미흡한 부분도 신속하게 보완하고 있다. 다음 달로 예정된 40대 이하 접종 예약은 차질없도록 준비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위기도 우리는 끝내 이겨낼 것”이라며 “정부와 지자체, 국민이 힘을 모으면 집단면역과 일상회복, 민생회복의 시간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모더나 대신 화이자, 접종 간격 연장… “괜찮을까” 불안한 50대
비수도권 3단계, 전국이 멈춘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