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란한 발기술’ 보여줬는데… 이대훈, 아쉬운 탈락

초반 압도적 기량 불구 막판 뒤집혀
세 번째 올림픽 금메달 도전 실패
한국 태권도 초반 기세 시원찮아

이대훈이 25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태권도 남자 68㎏ 이하급 16강전에서 패배한 뒤 허탈한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태권도의 간판 이대훈(29)은 현란한 발기술을 가진 선수다. 이대훈의 발은 경기 내내 저돌적으로 상대의 몸통을 공략하고 언제든 높게 솟구쳐 머리를 타격한다. 점수를 내기 위해 상대를 끌어안고 전자호구에 발만 대는 ‘재미없는 태권도’는 이대훈에게 통하지 않는 이야기. 이대훈은 공격적이고 재미있는 태권도를 추구한다.

이대훈은 생애 세 번째 올림픽에 출전한 25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메세 A홀에서 첫 상대인 울르그벡 라시토프(19·우즈베키스탄)의 머리와 몸통을 시종일관 타격했다. 라시토프가 경기 중 두 차례나 “악” 소리를 낼 정도였다. 이대훈은 16-11로 앞선 2라운드 종료를 10초쯤 남기고 발로 라시토프의 배를 정면으로 차 쓰러뜨렸다. 18-15로 앞선 3라운드 종료 59초 전에는 발을 높게 들어 머리로 휘둘렀다. 그때마다 라시토프의 입에선 비명이 나왔다.

2라운드 초반까지 12-3으로 앞섰던 이대훈의 승리가 확실해 보였다. 이때부터 이대훈은 전자호구를 노려 차는 득점보다 발기술을 활용한 타격전에 들어갔다. 한참을 이대훈에게 두들겨 맞은 라시토프는 2라운드를 끝낼 때쯤 중심도 잡지 못했다. 하지만 3라운드 시작과 함께 우즈베키스탄 코칭스태프가 판정을 이유로 시간을 끌었다. 3분 이상 소요됐다. 라시토프는 그 사이에 체력을 회복했고 이대훈을 2~3점 차 간격으로 추격했다.

마지막 3라운드 종료를 22초 앞두고 라시토프는 머리 공격에 성공해 3점을 뽑고 19-18로 승부를 뒤집었다. 이대훈은 종료 11초를 남기고 가까스로 1점을 얻어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지만, 연장전 시작 17초 만에 라시토프의 발 공격을 맞고 19대 21로 졌다. 올림픽 금메달을 향한 이대훈의 세 번째 도전은 무산됐다.

이대훈은 라시토프의 결승 진출로 넘어간 패자부활전에서 승승장구했지만, 동메달 결정전에서 중국의 자오슈아이에게 15대 17로 분패해 소득 없이 올림픽을 끝냈다.

이대훈이 선수로 출전한 마지막 경기였다. 이대훈은 경기를 마친 뒤 “올림픽이 1년 연기되지 않았어도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을 것”이라며 “오래 생각해온 대로 선수에서 물러나겠다”고 은퇴를 선언했다.

한국 태권도는 도쿄올림픽 초반 이틀 연속으로 금메달을 수확하지 못했다. 이날 여자 57㎏급에 출전한 이아름(29)도 16강에서 탈락했다. 선수 6명 중 4명의 경기를 끝낸 한국 태권도의 소득은 장준의 남자 58㎏급 동메달 1개가 전부다.

지바=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난민 태권도 선수 알리자데, 금메달 꿈 문턱 못 넘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