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이스 커피·녹차 나누며… 미국 남침례회 ‘올림픽 전도’

‘5분 영어’ 등 프로그램 통해 거리전도
줌으로 일본인 만나 ‘가상선교 여행’도

미국남침례회 소속 선교사들과 일본교회 신자들이 도쿄올림픽 기간 중 전도에 나서고 있다. 사진은 ‘5분 영어’ 프로그램에서 일본인과 대화하는 모습. 뱁티스트 프레스 캡처

미국 남침례회선교부(IMB)가 코로나 시국에서도 도쿄올림픽 전도에 시동을 걸었다. 남침례교 신문인 ‘뱁티스트 프레스’는 “IMB 소속 동아시아 선교사들이 일본교회 기독교인들과 함께 전도지를 나누고 지하철을 타고 기도하며, 영어 올림픽 핀과 만화 교환, 영어 회화 등의 방법으로 복음을 전하고 있다”고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일본선교리서치(JMR) 보고서(2018년)에 따르면 일본 복음화율은 0.83%로 개신교 60만명(0.47%), 천주교 44만명(0.35%), 정교회 1만명(0.01%) 등이다.

IMB 선교사들은 우선 올림픽 깃발이 달린 이동식 카트를 이용해 전도지를 나누어 준다. 카트의 스피커에서는 찬양이 흘러나오고 거리를 지나는 일본인 쇼핑객과 통근자에겐 아이스 커피와 녹차, 물을 제공한다. 전도팀은 이렇게 접촉한 사람들에게 전도지와 기독교 관련 자료를 나눠준다.

선교사들은 붐비는 지하철역을 비롯해 교통량이 많은 지역에서 ‘5분 영어’ 프로그램을 통해 일본인들과 대화를 나누면서 복음을 전하기도 한다. 도쿄 시부야 스크램블 교차로에서는 올림픽 핀과 기독교 만화 등을 교환한다. 또 다른 전도팀은 도쿄 순환선 철도인 야마노테선에 탑승해 총 30개 정거장을 지날 때마다 각 지역을 위해 기도하는 ‘기도 걷기’도 진행하고 있다. 야마노테선은 시부야 신주쿠 이케부쿠로 우에노 아키하바라 등 도쿄의 핵심 지역을 통과하는 길이 20.26㎞의 노선이다.

코로나19로 일본을 직접 방문할 수 없는 미국 전도자들은 줌(ZOOM)을 활용해 일본인과 만나 ‘가상 선교 여행’도 실시하고 있다.

IMB 브래드포드 선교사는 “사람들은 이 세계적 대유행 기간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그것이 올림픽과 세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결코 예측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우리는 하나님께서 각자에게 하라고 부르신 일을 계속 수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IMB의 일본선교 역사는 1888년 시작됐다. 이후 두 차례 세계대전을 겪어야 했으며 올림픽 등 큰 경기가 있을 때마다 복음 전도에 나섰다.

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