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박태환이 못 이룬 꿈… 황선우 오늘 금빛 물살 가른다

첫 출전서 자유형 200m 결승 진출… 박태환 두 번의 은메달 한 풀기 나서

수영 국가대표 황선우가 26일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자유형 200m 준결승에서 역영하고 있다. 황선우는 1분45초53을 기록하며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도쿄=김지훈 기자

한국 수영의 기대주 황선우(18)가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자유형 200m에서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 선수가 올림픽 경영 종목에서 결승에 오른 건 2012 런던올림픽 이후 9년 만이다. 올림픽 첫 출전에 결승전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룬 황선우는 27일 한국 수영 사상 첫 단거리 종목 금메달에 도전한다.

황선우는 26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자유형 200m 준결승 2조에서 1분45초53을 기록했다. 2조 선수 중 5번째로 터치패드를 찍은 그는 2개 조로 나눠 출전한 선수 16명 중 6위를 차지해 상위 8명이 겨루는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황선우의 준결승 기록은 예선 기록보다 0.91초 늦었다. 황선우는 전날 예선에서 1분44초62를 기록하며 한국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박태환이 2010 광주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200m에서 작성한 한국 기록(1분44초80)을 0.18초나 줄였다. 지난 5월 제주에서 열린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본인이 세웠던 세계 주니어기록(1분44초96)도 재차 경신했다.

황선우는 경기를 마친 뒤 “어제 오후에 예선 뛰고 오늘 아침에 준결승을 뛰게 돼 회복하는 시간이 부족했다”며 “하루 지나면 결승이니 컨디션 관리를 잘해 끌어올리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 신기록에 대해선 “예상하지 못했다. 놀랐다. 좋은 기록이 나와 정말 기쁘다”고 했다.

황선우는 2012 런던올림픽 이후 9년 만에 자유형 200m 수영에서 메달에 도전한다. 박태환은 2008 베이징 대회와 런던 대회에 출전해 두 차례 은메달을 획득했다.

황선우는 “출발이 좋다. 내일 결승까지 기세를 몰아서 열심히 잘해보겠다. 상승세를 탈 것이라고 봐주셔도 좋다”며 “결승 때는 기록을 또 단축하는 것을 목표로 잡아야 할 것 같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황선우가 출전하는 결승전은 27일 오전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목숨 걸고 국적 지킨 조부모께 동메달 바칩니다”
태권도·펜싱 ‘약속의 땅’ 지바, 흉작 우려
‘졌잘싸’ 여자농구, 세계 3위 상대 접전
부상 투혼 노장-투지 넘친 신예 ‘금빛 조화’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