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1등 굳히자”… 오늘부터 1200㎞ 전국 순회

현직 지사 제약 딛고 3박4일간 TK→PK→전북→충청 U자형 세몰이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재명(사진) 경기지사가 대선 출마 뒤 첫 전국 순회일정을 소화하며 당내 지지율 1위 굳히기에 나선다. 현직 지사라는 신분 제약을 딛고 본격적인 세몰이에 들어간 양상이다.

열린 캠프는 이 지사가 30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3박4일간 전국을 순회 방문한다고 29일 밝혔다. 30일 대구·울산을 시작으로 오는 31일 부산·경남, 다음 달 1일 전주·전북·충남, 2일 대전·충북을 돌 예정이다. U자를 그리는 동선으로 총 이동 거리만 1200㎞에 이른다.

첫 날은 민주화·노동 행보에 방점을 찍는다. 먼저 한국 최초의 반독재 민주화 운동을 기념하는 대구 달서구 ‘2.28 민주의거 기념탑’을 참배한다. 이후 남산동에 있는 전태일 열사 옛 집터와 울산 노동역사관 1987 찾아 노동 친화적인 모습을 부각한다.

이튿날에는 부산·창원을 돌며 PK(부산·경남) 민심을 정조준한다. 부산 가덕도 신공항 전망대를 찾아 지역 숙원사업인 신공항 건설 현황을 들은 뒤 창원으로 건너가 부울경 메가시티를 비롯한 지역 현안을 챙긴다.

셋째 날에는 친환경·친기업 행보에 나선다. 전북 전주 ‘한국 탄소 산업 진흥원’을 방문해 신소재 산업의 중요성을 역설한다. 이어 충남 예산 윤봉길 기념관을 방문해 중원 민심 잡기에 나선다.

마지막 날은 충북·대전 민심을 파고든다. 충북 청주에 있는 충북도당에 이어 카이스트 반도체 연구소, 대전시청, LG에너지솔루션 기술연구원 등 대전 일정을 소화하며 3박4일 간의 강행군을 마친다.

이번 일정에서 제외된 광주·전남 지역은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씨가 대신 맡는다. 김씨는 29일 광주 일정을 시작으로 30일 전남 목포·장흥·해남·영양을 돌 예정이다. 19대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를 대신해 호남 구애에 집중했던 김정숙 여사의 행보와 유사하다.

그동안 이 지사는 신분상의 제약으로 다른 지역 방문에 소극적일 수밖에 없었다. 주말을 이용하거나 지방자치단체 간 공식 일정을 소화하는 식으로만 경기도를 벗어나곤 했다. 이번 일정에서도 평일이면서 경기도 공식일정이 없는 30일에는 휴가를 쓸 계획이다.

이 지사 캠프는 이날 친문(친문재인) 인사로 분류되는 박주민·이재정 의원을 나란히 영입해 전력을 보강했다.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서 “든든하다. 두 의원님 모두 당의 개혁적인 정책에 앞장서 주셨고 우리 정치의 미래를 밝힐 분들”이라며 치켜세웠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윤석열 빼고 다 모인 국힘 주자들, 이준석 “경선버스 8월30일 출발”
‘쥴리벽화’ 의뢰인 “단순 풍자”… 현장엔 진보·보수 몰려 난장판
“경선이 문제 아냐”… 與, 주자들 갈등에 ‘2012년 데자뷔’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