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열되는 반도체戰… 삼성전자, 메모리·파운드리에 사활

메모리 수익·기술력 조율 초격차
내년 3나노 양산 선두 추격 고삐
하반기 영업이익 50조 돌파 전망


삼성전자가 하반기 반도체에서 승부수를 던진다. 메모리 초격차는 벌이고, 파운드리에서는 TSMC 추격 고삐를 조인다는 목표다. 특히 하반기에는 반도체 슈퍼사이클이 예상되는 등 상황이 더 나아질 것으로 보여 2018년(58조8900억원) 이후 3년 만에 연간 영업이익 50조원 돌파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2분기 매출 63조6700억원, 영업이익 12조5700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공시했다. 2분기 기준으로 최대 매출이다. 삼성전자는 상반기 129조원의 매출로 반기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1등 공신은 반도체였다. 반도체는 매출 22조7400억원, 영업이익 6조9300억원을 기록하며 실적을 주도했다. 2분기 영업이익 절반 이상이 반도체에서 나왔다. 스마트폰 비수기에 반도체 공급 문제 등이 겹치며 IM부문은 매출 22조6700억원, 영업이익 3조2400억원으로 주춤했다. 프리미엄 가전 판매가 호조를 보인 CE부문은 매출 13조4000억원, 영업이익 1조600억원을 기록했다.

최근 D램과 낸드플래시에서 마이크론 등 후발주자에 기술추격을 당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한진만 메모리 담당 부사장은 이날 컨퍼런스콜에서 “이제는 단수에만 집중하기보다 낸드 높이가 효율성 측면이나 원가 측면에서 얼마나 경쟁력이 있는 것인가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익성과 기술력 사이에 균형을 맞추겠다는 의미다. 삼성전자는 하반기 5개 레이어에 극자외선(EUV)을 적용한 14나노 D램과 업계 최소 셀 크기의 7세대 176단 V낸드를 선보여 기술 측면에서도 선도할 것임을 강조했다.

파운드리에서는 초미세공정 양산을 본격화한다. 한승훈 파운드리 사업부 전무는 “하반기에 5나노 2세대와 4나노 1세대 제품의 본격 양산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내년에는 게이트올어라운드(GAA) 공정이 적용된 3나노 1세대 제품을 생산하며, 2023년에는 3나노 2세대 양산에 나설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파운드리 사업에서 지난해 보다 20% 이상 매출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인텔의 파운드리 참전으로 글로벌 파운드리 경쟁은 점차 가열되고 있다. 인텔은 최근 2025년까지 초미세공정에서 선두를 탈환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2024년 2나노 공정인 ‘인텔20A’를 도입해 퀄컴의 칩셋을 만들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현재 퀄컴 칩셋은 TSMC와 삼성전자가 나눠서 생산하고 있는데, 인텔이 목표대로 공정 양산에 성공하면 시장 재편도 불가피하다. 인텔의 도발에 TSMC는 2023년 2나노 기술생산에 돌입해 2024년 양산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인수합병(M&A)도 노린다. 서병훈 IR담당 부사장은 “사업이 급변하고 패러다임이 변화하면서 핵심 역량을 보유한 기업에 대한 전략적인 M&A는 필요하다고 본다”며 “3년 내 의미 있는 규모의 M&A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디스플레이에서는 퀀텀닷(QD) 디스플레이를 본격적으로 준비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4분기에 QD 디스플레이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고객사 요청으로 QD가 적용된 TV와 모니터 생산을 준비 중이다. 이르면 내년 1월 열리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삼성전자가 QD를 탑재한 TV 신제품을 선보일 가능성이 높아졌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