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안산, 개인전도 ‘金’…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

女 개인전 결승서 오시포바 꺾어
도쿄올림픽 전 종목서 첫 3관왕
온라인 비방에도 연전연승 견인

안산 선수가 30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 결승전에서 승리한 후 시상대에 올라 금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도쿄=김지훈 기자

미소로 만연했던 안산(20)의 얼굴이 비장하게 돌변했다. 사대에 함께 오른 경쟁자는 러시아의 엘레나 오시포바(28). 앞선 8강에서 강채영(25)을 탈락시키고 결승까지 올라온 난적이다. 한 발로 승자를 결정하는 슛오프에서 안산이 먼저 활시위를 당겼다.

‘텐.’ 10점이 들어갔다. 이제 오시포바는 10점을 쏘지 못하면 안산에게 금메달을 빼앗긴다. 불과 직전의 정규 세트만 해도 분위기가 달랐다. 오시포바는 마지막 5세트를 앞두고 안산을 세트 포인트 5-3으로 앞서 금메달 문턱까지 다가갔다. 8점을 두 번이나 맞힌 안산과 다르게 오시포바의 화살은 정규 세트 내내 9점 과녁을 벗어난 적이 없었다.

하지만 5세트로 넘어가자 안산의 담력이 오시포바를 압도하기 시작했다. 오시포바는 3발을 연속으로 9점에 적중시킨 반면, 안산은 첫 발을 9점에 쏜 뒤 남은 2발을 모두 10점에 꽂아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그렇게 주도권이 오시포바에서 안산에게로 넘어왔다.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엘레나 오시포바를 상대로 슛오프에서 쏜 화살이 10점에 꽂혀 있다. 안산은 이 마지막 한 발로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에 올랐다. 연합뉴스

그리고 이어진 오시포바의 슛아웃 첫 번째 화살은 처음으로 8점에 꽂혔다. 안산이 또 한 차례 이뤄낸 올림픽 금메달. 올림픽 양궁 사상 최초의 3관왕이 탄생했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오시포바를 세트 포인트 6대 5(28-28 30-29 27-28 27-29 29-27 10-8)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산은 도쿄올림픽 양궁에 신설된 혼성 단체전에서 남자 대표팀 막내 김제덕(17)과 함께 초대 우승을 차지한 뒤 여자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합작했다. 여자 개인전까지 석권하며 올림픽 양궁 사상 최초의 3관왕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도쿄올림픽 모든 종목을 통틀어서도 최초의 3관왕이다. 외신에까지 보도된 저급한 ‘온라인 비방’에도 안산은 흔들리지 않고 한국 양궁의 연전연승을 이끌었다.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엘레나 오시포바를 상대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내내 담담한 표정을 지었고, 때로는 미소를 지을 만큼 여유가 넘쳤던 안산도 시상대에서만은 눈물을 쏟았다. 안산은 시상식을 마치고 들어온 기자회견장에서 “혼잣말로 스스로를 다독이며 슛오프를 준비했다. 지금까지 저를 가르쳐 준 지도자들께 금메달을 바치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 양궁 대표팀은 이제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 이어 두 대회 연속 전 종목 석권에 도전한다. 31일 열리는 남자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추가하면 5관왕이라는 전대미답의 타이틀을 거머쥐게 된다. 남자 대표팀에선 김우진(29)이 유일하게 16강에 진출해 있다.

도쿄=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