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승연 회장 “불굴의 도전으로 100년 기업 만들자”

취임 40주년… 방역 고려 조용히 치뤄


한화그룹을 화약제조기업에서 시작해 방산, 에너지, 금융, 화학 등 다양한 부문에서 대표 기업으로 성장시킨 김승연(사진) 한화그룹 회장이 취임 40주년을 맞았다.

한화그룹은 김 회장의 취임 40주년과 관련해 특별한 행사 없이 2일 사내 방송으로 기념식을 대신할 예정이라고 1일 밝혔다.

한화에 따르면 김 회장은 “40년간 이룬 한화의 성장과 혁신은 한화 가족 모두가 함께 했기에 가능했다”며 “도전정신으로 100년 기업 한화를 향해 나가자”고 소회를 밝혔다.

김 회장은 1981년 한국화약그룹(현 한화그룹) 설립자인 아버지 김종희 회장이 타계하자 29세의 나이로 그룹 총수가 됐다. 취임 이후 화약 제조 기반으로부터 제조·건설, 금융, 기계·항공·방산, 에너지 등 그룹 외연을 다각도로 넓혀왔다. 40년간 한화그룹의 총 자산은 7548억원에서 217조원으로, 매출액은 1조1000억원에서 65조4000억원으로 성장했다.

특히 M&A를 성장의 핵심 동력으로 삼아왔다. 김 회장은 1980년대 한양화학과 한국다우케미칼을 인수해 석유화학을 수출 효자산업으로 키웠다. IMF 사태 직후인 2002년에는 적자를 지속하던 대한생명을, 2012년에는 파산했던 독일의 큐셀을 인수해 각각 금융 부문, 태양광 사업 부문에서의 성장을 이끌어냈다. 2015년에는 삼성의 방산 및 석유화학 부문 4개사를 인수했다.

한화그룹은 글로벌 사업에서도 괄목할 만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 1981년 당시 7개에 불과했던 해외거점은 469개로 증가했고, 해외 매출은 지난해 기준 16조7000억원까지 확대됐다.

김 회장은 2000년 6월 한미 협력을 위한 민간 채널로 출범한 한미교류협회 초대 의장으로 추대되는 등 민간 사절로서도 활약해왔다.

한화는 항공 우주, 미래 모빌리티와 친환경에너지, 스마트 방산과 디지털 금융 솔루션 등 미래 사업으로의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시스템과 쎄트렉아이가 가세한 스페이스허브는 한화그룹의 우주 산업을 총괄한다. 효율을 높인 수전해 기술 개발, 수소 운반을 위한 탱크 제작 기술 확보 등 그린수소 에너지 분야 사업 진출도 준비하고 있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