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스텍, 울릉도에 스마트 양식장 도입

양식 불모지에 첨단 시스템… 스마트폰으로 수중 상황 확인

울릉도 연안 양식장에 스마트 양식 시스템을 설치하는 모습. 포스텍 제공

양식 불모지인 울릉도에 ‘스마트 양식’시스템이 도입됐다. 포스텍 경북씨그랜트센터와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는 울릉도 양식산업의 첨단화를 위해 ‘스마트 무선 양식 시스템’을 최근 설치하고 운영을 시작했다.

스마트 양식 시스템은 울릉도 현포항 내 표층 가두리 양식장에 설치됐다. 포스텍이 시스템을 개발했다. 무선 수중카메라를 통해 24시간 양식장 내 어류의 상태 변화를 체계적으로 관찰하고 수중환경을 스마트폰 등으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전원공급이 어려운 해상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초고효율 전장 시스템이 탑재됐고, 태양광 충전만으로도 장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또 특수 수중조명을 이용해 야간에도 어류의 활동성을 확인할 수 있다. 거리에 관계없이 어디서나 스마트폰으로 양식장 상황을 관측할 수 있다.

이번 울릉도 시범 사업을 통해 섬 지역에 특화된 맞춤형 기술지원이 축적되면 앞으로 우리나라 수많은 섬에서의 양식 첨단화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포스텍 경북씨그랜트센터는 기대하고 있다.

이 사업은 지역 해양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해양 수산기술 지역특성화 사업으로 해양수산부와 경상북도의 지원을 받는다.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는 울릉도·독도 주변해역 서식 수산생물의 양식기술 개발을 통한 해양수산자원 증·양식 및 해양생물자원을 활용한 고부가 가치 해양산업 육성을 추진하고 있다.

경북씨그랜트센터 유선철 센터장은 “세계 스마트 양식 기자재와 시스템 시장이 매년 9% 이상 성장하고 있다”며 “첨단 기술 융합을 통해 노후화로 쇠퇴하고 있는 우리나라 양식업이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선철 센터장은 해양산업 고도화에 기여한 공로로 지난달 23일 '제3회 문무대왕 해양대상'을 수상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