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청사내 일회용품 No” 지자체 친환경 정책 확산

전주·춘천·인천시 등 사용 금지… 부산시도 종합대책 수립 나서

순창군이 지난 5월 각 주민센터 앞에 내건 일회용품 반입 금지 배너. 순창군 제공

지방자치단체들이 청사 등 공공기관에서 일회용품 사용을 금지하는 시책을 적극 펴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배달 용기 등 일회용품 사용이 증가해 이를 억제하고 친환경 청사 만들기를 위한 움직임이다.

전북 전주시는 2일부터 청사 내부에서 일회용품을 쓰지 않겠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앞으로 테이크아웃 컵 등 일회용기를 들고 시청사에 들어올 수 없다. 로비에 있는 카페를 이용할 때도 개인 텀블러에 음료를 담아가야 한다. 각종 회의나 행사장에서도 일회용품 사용을 금지한다.

강원 춘천시는 오는 4일 춘천경찰서, 춘천소방서와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업무협약을 맺을 예정이다. 춘천시는 이미 2019년 7월부터 시 청사안에서 일회용품 사용과 반입 금지 운동을 펴 왔다.

인천시는 지난 2월부터 지역 공공기관들과의 협약을 바탕으로 61개 공공기관 청사에서 일회용품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시는 1회용품, 자원낭비, 음식물쓰레기 등을 없애기 위한 이른바 ‘3무(無) 친환경 자원순환’을 추진하고 있다.

부산시도 지난 3월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종합대책’을 수립, 추진하고 있다. 1월 제정한 ‘일회용품 사용줄이기 조례’에 따라 공공기관과 체육시설, 부산시가 주관하는 행사장 등에서 일회용품 사용을 금지했다.

이와 함께 전북 순창군과 경북 포항시 등도 공공기관 내 회의, 행사 등에서 일회용컵 사용을 전면 금지하는 운동을 시행하고 있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