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구 온난화의 역습… 은평구 올해도 ‘대벌레와 전쟁’

겨울 이상고온으로 개체수 급증… 봉산 일대 대대적으로 방역 작업


서울 은평구가 지구온난화로 개체수가 급증한 대벌레(사진)와 전쟁을 치르고 있다.

은평구는 매년 많은 개체수 발생으로 주민들을 괴롭히는 대벌레를 퇴치하기 위해 지난 29일 봉산 ‘해맞이 공원’ 일대에서 대대적인 방제작업을 벌였다. 방제작업은 김미경 은평구청장을 비롯한 구 직원, 인접한 고양시 덕양구, 서울국유림관리소, 주민 등이 함께 참여해 민·관협업으로 진행됐다.

봉산 일대는 지난해부터 대벌레가 집단 발생하는 곳으로 인근 주민에게 큰 골칫덩어리였다. 봉산 주변에 대벌레가 집중 발생한 원인은 최근 겨울철 이상 고온 현상으로 대벌레 알의 생존율이 높아졌고, 개체 수 증가로 인해 많은 양의 알이 부화한데 따른 것이라고 구 관계자는 설명했다.

나뭇가지 모양의 대벌레는 성충 몸길이가 10㎝에 달한다. 사람에게 직접적인 해를 끼치진 않지만 나뭇잎을 모조리 먹어치우고, 혐오감을 유발한다는 이유로 산림 해충으로 분류된다.

은평구는 대벌레 개체 수를 줄이기 위해 부화시기인 4월부터 방제 작업을 지속해왔다. 향후에도 산림병해충 예찰단 운영과 관계기관 협업방제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미경 구청장은 1일 “앞으로도 대벌레로 인한 지역주민 피해가 없도록 방제 작업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