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여정 “한미훈련, 남북관계 흐릴 것” 압박에… 난감해진 정부

“남측 결정 주시하겠다” 밝혀… 훈련 축소 아닌 중단 노린 듯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1일 “지금과 같은 중요한 반전의 시기에 진행되는 군사연습은 북남(남북) 관계의 앞길을 더욱 흐리게 할 수 있다”며 “8월 한·미연합훈련과 관련한 남측의 결정을 예의주시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며칠간 나는 남조선군과 미군과의 합동군사연습이 예정대로 강행될 수 있다는 기분 나쁜 소리를 계속 듣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미연합훈련이 예정대로 진행되는 데 대해 극도의 불쾌감을 표하면서 훈련 규모 축소가 아닌 중단에 관한 우리 정부의 결단을 촉구하는 목적으로 풀이된다.

그는 “우리는 합동군사연습의 규모나 형식에 대해 논한 적이 없다”며 “우리 정부와 군대는 남조선 측이 8월에 또다시 적대적인 전쟁연습을 벌려놓는가, 아니면 큰 용단을 내리겠는가에 대해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부부장의 담화는 통신선 복원을 계기로 남북 대화 재개 환경이 조성되고, 통일부 고위 당국자가 “(한·미 연합훈련을) 연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까지 말하는 상황에서 한·미 군 당국이 훈련을 강행하는 쪽으로 무게가 실리는 데 대해 큰 불만을 표한 것으로 보인다.

군 소식통에 따르면 양국은 10~13일 사전연습 성격인 위기관리참모훈련(CMST), 16~26일 후반기 연합지휘소훈련(21-2 CCPT)을 각각 진행하는 일정으로 훈련을 준비 중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를 훈련 규모의 변수로 두고 있긴 하지만 일정 자체가 연기될 가능성은 작다”고 했다.

더욱이 김 부부장의 담화로 한·미연합훈련이 국내정치적 이슈로 부상할 가능성이 커지면서 정부가 향후 훈련을 조정하는 데 운신의 폭이 좁아질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지난 3월 전반기 훈련을 앞두고 남북 군사합의 파기와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등 대남 대화·교류 업무 담당 기구 정리까지 거론하며 남북관계 파국 가능성을 경고했던 것에 비하면 담화의 수위는 낮춘 것으로 보인다.

김 부부장은 또 최근 남북 통신연락선이 전격 복원된 것을 계기로 일각에서 4차 남북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거론되는 데 대해 “지금 남조선 안팎에서는 나름대로 그 의미를 확대하여 해석하고 있으며, 북남수뇌회담 문제까지 여론화하고 있던데 나는 때이른 경솔한 판단이라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은 “단절됐던 것을 물리적으로 다시 연결시켜놓은 것뿐이라는 그 이상의 의미를 달지 말아야 한다”며 “섣부른 억측과 근거없는 해석은 도리어 실망만 가져올 수 있다”고 밝혔다.

김 부부장의 담화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관계부처 간 협의를 통해 입장을 정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담화문 내용을 확인해보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청와대는 통신선 복원과 한·미연합훈련은 별개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영선 박세환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