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신재환도 날았다… 도마 ‘깜짝 金’

양학선 이후 9년 만에 이룬 쾌거
한국 체조 사상 두 번째 금메달
“선배이자 스승 학선이 형 덕분”

신재환이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경기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들어보이며 기뻐하고 있다. 신재환은 고난도 기술로 한국 체조 사상 두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도쿄=김지훈 기자

한국 체조의 ‘비밀병기’ 신재환(23·제천시청)이 한국 체조 사상 두 번째로 올림픽 금메달을 따내며 새로운 ‘도마의 신’으로 등극했다. 양학선이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지 9년 만이다.

신재환은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기계체조 남자 도마 결선에서 1·2차 시기 평균 14.783을 기록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러시아의 데니스 애블리아진 역시 1·2차 시기 평균 14.783점을 받았지만, 난도 점수가 신재환보다 낮아 금메달은 신재환에게 돌아갔다.

결선 참가 선수 8명 중 6번째로 도약한 신재환은 1차 시기에 공중에서 3바퀴 반을 돈 뒤 착지하는 난도 6.0 ‘요네쿠라’ 기술로 14.733점을 받았다. 2차 시기에선 공중에서 두 바퀴 반을 비틀어 내리는 난도 5.6 ‘여2’(여홍철2) 기술로 14.833점을 따냈다. 신재환은 첫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자신이 여홍철-양학선의 후계자임을 증명했다. ‘도마하면 떠오르는 선수이고 싶다’는 자신의 바람도 이뤘다.

KBS 해설위원으로서 경기를 지켜본 여홍철은 “신재환이 정말 부럽다. 내가 따지 못한 금메달을 따서 부럽다”면서도 “그런데 내가 만든 기술 여홍철2로 금메달을 따줘서 정말 고맙다”고 말했다.

신재환은 노력파에 체력왕으로 통한다. 약 4초 만에 끝나는 도마 무대를 위해 매일 이를 악물고 훈련했다. 양학선도 “(신재환의) 지치지 않는 체력이 부럽다”고 할 정도다. 부상으로 체조를 그만둘 위기도 겪었지만 이겨냈다. 신재환은 “그때가 가장 힘들었던 순간”이라며 “극복하기 위해 재활훈련과 ‘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생각을 많이 했다”고 회고했다.

신재환은 경기 후 롤모델 양학선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신재환은 “학선이 형은 선배지만 스승이다. 형 덕분에 금메달을 딴 거라고 전하고 싶다”며 “(한국 도마의) 원래 기준치가 70이었다면 학선이형이 95를 만들었다. 우리가 그걸 따라가다 보니 도마 실력이 올라갔다”고 말했다. 허벅지 부상 후유증으로 결선에 진출하지 못한 양학선은 이날 경기장을 방문해 신재환을 응원했다.

신재환은 전날 한국 여자 체조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딴 여서정에게도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서정이가) ‘오빠 꼭 잘하라’고 했다”며 “‘서정아 기 좀 줘’ 했더니 두 주먹으로 맞대줬다”고 말했다. 한국 체조는 신재환의 금메달 1개와 여서정의 동메달 1개로 올림픽을 마무리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