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포토카페


서울 명동 거리에서 한 상인이 우산을 팔고 있습니다. 명동은 서울을 대표하는 관광 상권입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관광객이 온데간데없이 사라졌습니다. 상인은 오늘 한 개도 팔지 못했다고 합니다. 이 상인은 물론 우리도 다시 활기를 되찾을 명동 거리를 손꼽아 기다려 봅니다.

사진·글=권현구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