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친환경 SAP 제품 첫 수출길

유럽·美 등 위생용품 고객사 대상

LG화학 임직원이 전남 여수공장에서 바이오 원료 기반 SAP(고흡수성수지)의 첫 출하를 기념하고 있다. LG화학 제공

LG화학은 재생 가능한 폐식용유, 팜부산물 등 바이오 원료를 활용해 만든 SAP(고흡수성수지)를 양산해 처음으로 수출을 위해 출하했다고 4일 밝혔다. SAP은 자기 무게의 약 200배에 해당하는 물을 흡수하는 고흡수성수지로, 기저귀 등 위생 용품에 사용된다. 여수공장에서 출하된 이 제품은 LG화학의 요르단 소재 고객사인 ‘베이비라이프’에 납품돼 유아 기저귀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LG화학의 SAP 제품은 LG화학이 최근 론칭한 친환경 통합 브랜드인 ‘LETZero(렛제로)’가 적용된 첫 사례로서, SAP 분야에서 친환경 국제인증인 ISCC 플러스를 획득한 제품이 상업 판매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화학은 올 하반기 유럽, 미국 등 글로벌 메이저 위생용품 고객사를 대상으로 SAP 사업이 본격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