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약속의 8회’ 흔들린 한국야구, 숙적 일본에 석패

이닝 끝낼 병살 기회 놓치고 3실점
오늘 미국과 운명의 패자부활전
반드시 이겨야 결승서 日과 재대결

야구 국가대표팀 투수 고우석(오른쪽)이 4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준결승전 8회 2사 만루 상황에서 일본에게 결승 3타점 2루타를 허용한 뒤 포수 양의지와 함께 고개를 떨군 채로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이 야구 한·일전에서 패배해 패자부활전으로 밀렸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4일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준결승에서 일본에 2대 5로 졌다. 일본은 결승으로 직행했고 한국은 5일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미국과 패자 준결승전을 통해 다시 한번 결승에 도전한다. 미국을 이기면 결승에 진출해 다시 일본을 만난다. 결승전은 7일 오후 7시로 예정돼 있다. 미국에 패배하면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려난다. 도미니카공화국을 상대로 7일 낮 12시 같은 장소에서 대결하게 된다.

한국은 0-2로 뒤처진 6회초 2루타를 치고 나간 박해민이 강백호의 유격수 옆을 뚫은 적시타 때 홈을 파고들어 추격을 시작했다. 이정후는 우선상으로 흐르는 적시타로 1, 3루 기회를 만들었다. 김현수는 중견수 앞으로 떨어진 적시타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때만 해도 반격이 가능해 보였다.

하지만 2-2로 맞선 8회말 1사 1루에서 고우석이 흔들렸다. 1루 베이스에 발을 대지 않고 송구를 받아 일본 타자 곤도 켄스케에게 안타를 허용한 뒤부터였다. 아웃카운트 하나만을 남기고 폭투와 볼넷 등으로 만루 위기를 자초했고, 야마다 데쓰토에게 싹쓸이 2루타를 맞고 무너졌다. 야마다는 2019년 프리미어12 결승전에서도 양현종을 상대로 결승 3점포를 때려냈던 선수였다. 한국은 마지막 공격에서 일본 마무리 쿠리바야시 료지를 상대로 선두타자 오지환이 볼넷으로 출루했지만, 후속타자 불발로 만회하지 못했다.

요코하마=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